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규빈 "'하시2' 이미지 소비 지쳐…만나는 사람 따로 있다"

by뉴스1

이규빈 "'하시2' 이미지 소비 지쳐

이규빈 인스타그램 © News1

채널A '하트시그널2' 이규빈이 SNS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이규빈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계속 올려둘 글인지는 모르겠습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이제는 카톡으로 기사를 받으면 심장이 벌렁벌렁하고 노이로제 걸릴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제 이미지를 악착 같이 소비하고 이용하려는 사람들에게 너무 지칩니다"라고 털어놨다.


또 이규빈은 "방송에서 직진한 모습? 네 사실입니다. 아침부터 카톡하냐고요? 아니요 그런 적 없습니다"라고 강조하면서 "방송 보고 기사 쓰세요. 제발 사실 확인하고 저를 이용하세요"라고 당부한 뒤 "방송 출연때 마음의 준비 안 한 것 아닙니다만 도저히 버틸 수 없네요"라고 호소했다.


이규빈은 "방송 밖에서도 계속 직진하는 이규빈이길 바라는 사람들의 마음 이해합니다. 그런데 이건 아니잖아요. 저 만나는 사람 따로 있습니다"라면서 "제발 부탁드립니다. 적어도 제가 한 행동을 기반으로 기사를 작성해주세요. 아침에 카톡하는 사이 아니니까 속지 말아주세요. 제가 아침에 카톡하고 왔다는 건 단체 카톡방에서 장미누나와 카톡하고 왔다는 얘기"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이규빈은 지난 24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예고편에 등장해 화제가 됐다. 예고편에는 "아침까지도 카톡을 하고"라는 멘트가 등장했고 이후 오영주와의 러브라인이 다시 한 번 제기됐다. 앞서 이규빈은 최근 종영한 '하트시그널2'에서 출연자인 오영주에게 직진하는 모습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하트시그널2'가 종영한 뒤에도 여전히 '직진남' 이미지가 소비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하 이규빈 SNS 심경글 전문이다.


계속 올려둘 글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카톡으로 기사를 받으면 심장이 벌렁벌렁하고 노이로제 걸릴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제 이미지를 악착같이 소비하고 이용하려는 사람들에게 너무 지칩니다.

방송에서 직진한 모습? 네 사실입니다.

아침부터 카톡하냐고요? 아니요 그런 적 없습니다.

방송 보고 기사 쓰세요. 제발 사실 확인하고 저를 이용하세요. 방송 출연때 마음의 준비 안 한 것 아닙니다만 도저히 버틸 수 없네요. 방송 밖에서도 계속 직진하는 이규빈이길 바라는 사람들의 마음 이해합니다. 그런데 이건 아니잖아요. 저 만나는 사람 따로 있습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적어도 제가 한 행동을 기반으로 기사를 작성해주세요.


아침에 카톡하는 사이 아니니까 속지 말아주세요.

제가 아침에 카톡하고 왔다는건 단체 카톡방에서 장미누나와 카톡하고 왔다는 얘기입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aluemch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