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RE:TV

"의지할 수 있는 사람"…'불청' 이하늘, 사랑 가득한 결혼 발표

by뉴스1

"의지할 수 있는 사람"…'불청' 이

SBS 불타는청춘 © News1

'불타는 청춘' 이하늘이 직접 결혼 소식을 전했다.


21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이하늘의 결혼 발표에 출연자들이 깜짝 놀랐다.


점심을 먹고 계곡으로 이동하던 중 이하늘은 "어쩌면 다음 여행이 내 마지막 '불타는 청춘이 아닐까'라고 말을 꺼냈다. 그 말에 김광규는 "너 결혼하느냐"라고 놀라며 물었다. 이하늘은 "올해 해야 하는데. 올해 할 거다. 여자친구가 올해는 안 넘기고 싶어 한다"라고 대답했다.


인터뷰에서 이하늘은 "이런 인터뷰를 할 줄 몰랐는데. 저 결혼 합니다"라고 직접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어 "제가 기댈 수 있고, 의지할 수 있는 정말 편한 친구다. 제가 사건 사고도 잦았는데 그럴 때 옆에 있어 줬다. 얼마나 많은 산을 같이 넘었겠냐"라고 여자친구도 소개했다.


이하늘은 "진짜 행복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시간이 길었다면 이제는 그래도 가보자는 마음이다. 나 하나만 봐 온 사람이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결정이 늦었고 오래 기다리게 했지만 이제는 그 친구가 꽃길을 걸을 수 있도록 제가 길을 열심히 만들어야 한다.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이하늘의 결혼 소식에 김광규는 "나도 그러고 싶다"라고 부러워했고 이하늘은 "형, 여자에게 대시를 해야지. 소개팅도 안 하고"라고 웃으며 핀잔했다. 김광규는 "올해 흰 머리가 확 늘었고 체력도 떨어졌다. 너희들도 곧 올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하늘은 결혼식에 가발을 쓸 거냐는 김광규의 말에 "저도 그게 걱정인데 흘러가는 데로 할 생각이다. 머리에 구두약을 칠할까 생각중이다"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또 "결혼식은 제주도에서 한다. 친한 사람들에게 비행기 표로 청첩장을 돌릴 예정이다"라고 결혼식 장소도 공개했다. 그 말에 최성국은 "그럼 광규 형은 못 가겠네"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가수 이재영이 새 친구로 등장 '불타는 청춘'을 다시 찾았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europ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