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백군기 용인시장, 주택 16채 신고…투기 논란 비등

by뉴스1

백 시장 “13채는 재혼한 아내 것으로 본인 재산과는 별개”

백군기 용인시장, 주택 16채 신고…

백군기 용인시장(뉴스1 DB)© News1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본인과 부인, 자식 등 가족 명의로 주택 16채를 보유한 사실이 공직자 재산 등록으로 공개되면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관심을 끌고 있다.


4성 장군 출신으로 주택을 16채나 보유했다는 사실에 투기 논란과 함께 비판 여론도 일고 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6·13 지방선거 경기도 내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등록 현항에 따르면 백군기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 명의의 주택 16채를 신고했다.


이는 경기도내 선출직 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 시장은 서울 한남동과 방배동 등에 본인 명의 아파트 1채와 배우자 명의의 연립주택 13채, 딸과 아들 명의의 아파트 2채 등 모두 16채의 주택과 5건의 토지를 신고했다.


주택 가격은 모두 합해 42억6000여만 원이지만 채무 18억 원을 함께 신고해 순수 재산은 34억여 원으로 파악됐다.


백 시장의 재산 내역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서는 ‘13채가 투기가 아니면 머임? 취미생활임?’(tohe****), ‘국민·시민 팔고 서민 코스프레 역겹다’(7089****) 등 비판 댓글이 잇따르고 있다.


또 트위터 등 SNS에도 관련 기사와 함께 ‘장군님 재테크 잘 하셨네요’, ‘부동산 임대업이나 할 것이지…’ 등 비난 글이 주로 올라오고 있다.


이에 대해 백군기 시장은 “본인과 자식 명의의 주택은 실제 2채이지만 한 채는 아들과 공동명의로 돼 있어 3채로 산입된 것”이라며 “아들과 공동 명의로 된 주택도 사별한 전 처 명의인 것을 상속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부인 명의의 주택 13채에 대해서도 “현재 아내가 재혼 전부터 원룸형 작은 빌라 1동을 지어 임대사업을 하고 있다”며 “본인 재산과는 별개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군기 시장은 제3 야전군 사령관과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통합민주당 비례대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정찬민 전 용인시장에게 승리해 용인시장으로 당선됐다.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ad2000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