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N현장

더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당한 이승현, 트라우마로 치료"

by뉴스1

더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당한 이승

10대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8.10.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아이돌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18)이 소속사 프로듀서 A씨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증언했다.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변호사회관 조영래홀에서 진행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에서는 리더 이석철이 직접 피해를 증언했다.


이석철은 "우리는 지난 2015년 프로듀서 A씨로부터 지하 연습실, 녹음실 등에서 엎드려뻗쳐를 한 채로 엉덩이를 여러 차례 맞았다. '부모님께 말하면 죽인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현 군(17)은 A씨에게 감금을 당한 채로 폭행을 당해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들었다. 보컬 이은성 군(18) 역시 맞아서 피멍이 든 사실이 있다. 그러나 김창환 회장은 이를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방관했다. 이승현은 폭력 트라우마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며 울먹였다.


한편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가 소속사 미디어라인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일부 멤버들이 소속사 프로듀서 A씨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은 이를 묵인했을 뿐만 아니라 그 역시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다"며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됐다"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창환 대표는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더 이스트라이트 일부 멤버가 변호사를 선임, 법적 대응을 준비하며 양측의 대립이 팽팽한 상황이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peeze5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