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N딥:풀이]① 김다래x권진영 "'우비소녀' 당시 불화? 그땐 너무 어렸죠"(인터뷰)

by뉴스1

뉴스1

김다래(왼쪽)와 권진영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김민지 기자 = 2000년대 초반은 스탠드업 개그 프로그램의 황금기였다. 그 가운데 선두에 선 KBS 2TV '개그콘서트'는 수많은 스타 코미디언을 탄생시킨 곳이다. '개그콘서트'에서 말만 하면 유행어가 되고, 출연하면 스타로 떠오르는 그런 시절이 있었다. '개그콘서트'의 전성기를 함께한 이들은 이후 각자의 길을 걸었다. 누군가는 연예계를 잠시 떠났고, 또 다른 이는 새로운 분야에 개척, 도전했다.


그때 그 'OB'들이 '갈갈이 패밀리 2018 개그콘서트'로 다시 뭉쳤다. 지난 8월 '코미디위크 in 홍대'를 통해 개그를 향한 서로의 애정을 확인한 뒤, 공연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다시 의기투합한 것. '맏형' 박준형은 추억을 함께 쌓은 개그계 동료들에 손을 내밀었고, 모든 사람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그의 손을 잡았다. 무대를 그리워했던 정예 멤버들이 다시 뭉쳤기에 재미가 폭발한 건 당연했다.


'개그계 레전드'들은 오는 11월 10일 열리는 '갈갈이 패밀리 2018 개그콘서트'를 통해 또 한 번 추억의 웃음을 전한다. 최근 '개콘' OB들은 공연 준비에 한창이다. 그중 인기 코너 '우비 삼남매'의 박준형 김다래 권진영와 알프레도 캐릭터로 인기를 끈 김인석을 만났다. 특히 이들 중 김다래는 '우비 삼남매' 이후 오랜 기간 방송계를 떠나 있었기에 더욱 반가웠다.


어느덧 40대가 돼 만난 이들의 대화는 끊이지 않았다. 네 사람은 그간의 회포를 푸는 한편, 서로 '디스'를 주고받고 추억을 소환하는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유쾌하고 즐거운 자리에 웃음이 멈추지 않았다.

뉴스1

김인석 박준형 김다래 권진영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 15년 만에 만난 소감이 어떤가.


▶ (권진영) 선후배들과 오랜만에 만났는데 어제 만난 사이 같다. 서로 엄청 반가우면서 익숙하다.


▶ (김다래) 고등학교 친구 같달까.


▶ (박준형) 서로 어렸을 때부터 봐서 장단점도 다 알고 성격도 잘 안다. 달라진 것은 주름? (웃음) 주름이 많이 늘었다. 머리가 빠진 애도 있고. 정말 동창회 같다. 동창회 오랜만에 가면 친구들 조금씩 나이 들고 그러지 않나.


▶ (김인석) 우리가 예전에는 왜 그렇게 술을 안 마셨나 싶다. 술도 마시고 이야기도 더 많이 나눴으면 좋았을 텐데, 요즘에서야 많이 만난다.


▶ (권진영) 그때는 애증이랄까. (웃음) 솔직히 되게 반가우면서 싫은 점도 있었고 그랬던 거다.


- 최근에 '우비삼남매'가 모여서 회포를 푸는 시간도 가졌다고. 어떤 분위기였나.


▶ (박준형) 우비삼남매 회식을 했는데 다래가 너무 좋아했다. 더욱 성숙한 모습이었다. 과거에 상처를 받았던 것들도 많이 회복이 된 것 같다. 본인이 스스로 생각과 마음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


▶ (김인석) 사람마다 상처와 회복 기간이 다른 것 같다. 누군가에게는 작은 일인데 누군가에게는 일을 그만 두고 싶을 정도로 큰 일인 것이다.


▶ (김다래) 맞다. 통각은 사람마다 다르지 않나. '별거 아니잖아'라고 하는 건 타인에게 강요가 될 수도 있으니까.


▶ (박준형) 너무 순간적으로 인기를 얻다 보니 관심이 힘들었을 수 있다. 다래도 그렇지만 진영이도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뉴스1

김인석 김다래 권진영 박준형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 한 때 권진영과 김다래의 불화설이 돌기도 했다. 코너가 잘 되고 있을 때도 대화도 거의 없었다고 하더라. 권진영이 '해투'에 나와서 '김다래는 회의 시간에 그림을 그렸다'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는데.


▶ (박준형) 그때는 내가 코너에서 선배이니까 코너가 더 잘 돼야 한다는 생각이었던 것 같다. 당시에는 워낙 다래 인기가 컸다.


▶ (권진영) 그때부터 느낀 것이 준형 선배는 사람 외모를 본 것 같다.(웃음) 지금 생각하면 그럴 수 있다고 본다. 서로 다 어릴 때 아닌가. 그때 다래 인기가 정말 어마어마했다. 지금과 달리 팬카페 시대였는데 팬이 정말 많았다.


▶ (김다래) 팬카페 회원이 30만 명이었다.(웃음) 그때 여자 연예인 중 보아가 회원수 1등이고 내가 2등이라고 하더라. 그런데 그와 비례해서 안티도 정말 많았다. 하하.


-지금은 어떤가.


▶ (권진영) 그때는 정말 다들 어렸다. 24살 정도였다. 지금은 40대가 돼 만났다.


▶ (김다래) 그때 속상했던 건 벌써 푼지 오래 됐다. 진영 언니와 어제도 만나고 회의도 같이 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 그런데 '해투'에서 말한 것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내가 회의에 소극적이면 진영 언니 위주로 코너가 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언니는 오해를 한 거다.


▶ (권진영) 내 위주로 하라고 그렇게 했던 거냐. 나는 몰랐다. 그때도 내 위주로 짜면 '잘 짰어. 김다래 주자' 이런 분위기였다. 어린 나한테는 상처가 됐다.


▶ (김다래) 그래서 나중에 진영언니가 주목을 받자 마음이 편해졌다.

뉴스1

권진영 김다래 박준형 김인석(왼쪽부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 당시 '개콘'의 인기가 너무 대단해서 이런 오해들도 생기지 않았겠나. 갑자기 얻은 큰 인기와 관심이 상처도 준 것 같다.


▶ (김인석) 맞다. 코너 시작하자마자 유행어가 되고 일주일 내내 검색어 순위에 있었다.


▶ (김다래) 지하철을 탔는데 사람들 휴대전화 배경화면이 우비소녀였다. '나 이뽀?' 대사까지 쓰인 이모티콘이 유행이었다.


- 권진영은 선배인 송은이와도 가깝지 않나. 송은이가 만드는 셀럽파이브에는 왜 같이 하지 않았나.


▶ (권진영) 가정에 더 집중한 시기였다. 가정을 얻고 셀럽파이브를 잃었다. (웃음) 나중에 보니 셀럽파이브는 춤을 잘 추는 친구들을 모아두지 않았나. 나는 조금만 움직여도 근육통이 오는 사람이라 잘 못 했을 것이다.


▶ (김인석) 진영이는 결혼을 너무 잘 했다. 결혼 후에 사람이 여유가 생겼다.


▶ (박준형) 맞다. 남편이 푸근하고 훈남이고 정말 순하다.


<[N딥:풀이]②에 계속>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