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휴식도 일"'나혼자산다'
화사의 목적 없는 '힐링'

by뉴스1

"휴식도 일"'나혼자산다' 화사의 목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힐링'의 하루를 선보였다.


화사는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휴식도 일"이라며 목적 없는 힐링을 공개했다.


화사는 "겨울을 별로 안 좋아한다. 그래서 밖에서 노는 것보다 집에서 귤 까먹고 이런 걸 좋아하는 것 같다"며 "오늘은 집에서 아무거나 하는 목적 없는 힐링을 할 거다. '목힐'"이라고 해 웃음을 샀다.


침대에 누워 귤을 까 먹고 영화를 감상하던 화사는 부엌으로 향했다. 짜장 라면을 끓여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하기 시작했다.


화사는 특이한 요리법으로 시선을 모으기도. 그는 끓이던 물을 버리지 않았다. 화사는 "물을 버리지 않고 졸여서 면을 더 퍼지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트러플 오일도 한껏 넣었다. 화사는 이 요리를 '트러플 짜장 라면'이라고 칭하며 "품격이 다르다. 느끼한 걸 좋아하고 향미를 진하게 느끼고 싶어서 기준보다 과하게 넣는 편이다"고 밝혔다.


싱싱한 노른자까지 올려 트러플 짜장 라면이 완성됐다. 인스턴트 미트볼까지 준비했다. 화사는 한 입 먹자마자 "음~"이라며 미소 지었다. 맛을 음미하며 배를 채운 화사는 바로 포근한 이불에 누웠다.


오락기도 등장했다. 화사는 "초등학교 때 학교 끝나면 조그만 오락기를 했었는데 그게 하고 싶더라. 오락기를 구비해서 가끔씩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사는 게임이 멈추지 않게 2천 원을 넣고 시작해 웃음을 줬다. 초반부터 흥분한 채 게임에 몰입, 눈을 부릅 뜨고 최종 보스를 물리쳤다. 화사는 어깨를 들썩이며 "공주를 구출했답니다~"라면서 행복해 했다.


네일 아트도 했다. 다음 날 솔로곡 뮤직비디오 촬영이 있었기에, 새로운 네일을 해야 했던 것. 화사는 "네일 샵에 원하는 모양을 맡겨둔다. 네일 받을 시간이 없으니까 그걸로 집에서 한다"고 셀프 네일을 하는 이유를 밝히기도.


해외 직구의 폐해(?)도 보여줬다. 지인의 추천으로 해외 아티스트 스타일의 가발들을 구입했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화사는 다양한 스타일의 가발을 쓰더니 "망했네"라고 해 웃음을 샀다. 전현무는 "'서프라이즈' 재연 배우 아니냐"고 했고, 박나래는 "해외 직구의 폐해"라고 꼬집어 재미를 더했다.


화사는 마지막으로 놋그릇을 치며 릴렉스 타임을 가졌다. 그는 "아무리 바빠도 휴식도 일처럼 생각해야 한다. 그 다음 한 발자국씩 내딛기 위한 안식처다. 오늘 하루 굉장히 알찼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휴식도 일"'나혼자산다' 화사의 목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한혜진은 절친한 동료 모델 김원경과 하와이를 찾았다. 데뷔 동기인 두 사람이 데뷔 20주년을 기념, 우정 여행을 떠난 것. 화보를 셀프 촬영하는 콘셉트의 여행이었다.


김원경은 한혜진에 대해 "모델 시작도 함께했고 지금도 함께 활동하고 있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셀프 촬영은 시작부터 역광이 문제였다. 완벽주의자 한혜진은 슬슬 말이 많아졌다. 이를 지켜보던 김원경은 "저를 믿으셔야 합니다"고 해 웃음을 줬다. 쌍둥이처럼 얼굴을 맞댄 셀카도, 수영복 콘셉트도 촬영했다.


김원경은 톱모델답게 거침 없는 포즈를 취했다. 한혜진은 "육감적이다"며 칭찬과 리액션, 디렉팅까지 꼼꼼하게 했다. 아무 말을 하지 않아도 나오는 포즈들에 무지개 회원들은 영상을 지켜보는 내내 감탄했다.


두 사람은 무사히 촬영을 마치고 남은 여행을 즐겨 시선을 모았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