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엄복동', 밤낮 고민하며 연기…진심 느껴지길"

[연예]by 뉴스1
정지훈 "'엄복동', 밤낮 고민하며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배우 정지훈(가수 비)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다.


정지훈은 25일 오전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주세요. 진심을 다해 전합니다. 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했습니다. 최선을 다했고 열심히 했습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는…."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포스터를 올렸다.


이보다 조금 앞서 정지훈은 같은 게시물에 "술 한 잔 마셨습니다..영화가 잘 안 돼도 좋습니다. 하지만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주세요. 진심을 다해 전합니다. 영화가 별로일 수도 있습니다. 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했습니다. 최선을 다했고, 열심히 했습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라고 적은 바 있다. 이후 글을 수정했다.

정지훈 "'엄복동', 밤낮 고민하며

정지훈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자전차왕 엄복동'은 영화 프로덕션 기간 중 감독이 하차를 선언했다가 다시 돌아오고, 개봉 직전 '엄복동'에 대한 미화 논란이 이는 등 여러 차례 홍역을 치렀다. 그뿐 아니라 언론배급시사회 이후에는 영화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기도 했다. 정지훈은 해당 글에 '자전차왕 엄복동'의 개봉을 앞두고 느낀 복잡한 심경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는 2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eujenej@news1.kr

2019.02.25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