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라스' 막방 어땠나…통편집도, 마지막 인사도 없었다

[핫이슈]by 뉴스1
뉴스1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배우 차태현이 MC로 참여하던 '라디오스타'에서 마지막 인사 없이 하차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져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고영배가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앞서 '내기 골프'로 논란에 휩싸인 뒤 '라디오스타' 하차를 선언한 차태현의 마지막 방송분이었기 때문이다.


차태현은 '라디오스타' 마지막 방송에서 소위 말하는 '통편집'은 피했다. 그는 '라디오스타'에 비중 있는 MC로 참여하는 만큼 프로그램에도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차태현을 방송에서 모두 덜어내면 흐름이 끊길 수 있을 터. 이에 제작진은 자연스럽게 그의 마지막 모습을 담았다.


또한 차태현은 방송에서 하차 전 마지막 인사를 전하지 못했다. 차태현의 프로그램 하차는 갑작스럽게 결정됐기 때문이다. 이에 그는 별다른 인사나 사과 없이 방송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차태현은 정준영의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대화방을 통해 김준호와 수백만 원대의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혹에 최근 휩싸였다. 앞서 이와 관련 차태현은 지난 17일 공식입장을 내고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저희끼리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저의 모습을 보게되어 너무나 부끄럽다"며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후 그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며 자숙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peeze52@news1.kr

2019.03.2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