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심상정 "한국당 필리버스터는 '막말 화풀이쇼'…국민이 외면해"

by뉴스1

"文정권 증오와 정의당 음해…이주영 의사진행 보이콧은 직무유기"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 농성장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News1 이종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6일 "자유한국당이 주도한 2박3일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가 끝났다. 주장은 공허했고, 국민들은 외면했다"고 평가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렇게 말하며 "수많은 '필리버스타'를 만들어냈던 2015년 테러방지법 필리버스터가 취지를 제대로 살린 정책 무제한 토론이었다면, 이번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증오와 정의당에 대한 음해를 위한 '막말 화풀이쇼'에 불과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주영 부의장이 의사진행을 보이콧한 것은 국회 부의장으로서 직무유기한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한국당은 더이상 스스로의 발목을 잡지 말고 패스트트랙 개혁 법안들이 연내에 모두 처리될 수 있도록 협력하길 바란다"며 "한국당은 앞에서는 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필리버스터를 하면서 뒤로는 비례 위성정당을 모의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한국당이 비례대표 의원만 따로 뽑는 비례용 위성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선 "이들이 주장하는 비례 위성정당은 민심을 제대로 반영한다는 선거제 개혁에 역행하는 것이다. 서로 다른 국민을 나눠서 대표하고 경쟁과 협력을 하는 정당정치의 근본을 뒤흔드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냉엄한 평가 대신 제도적 꼼수로 거대양당 체제에서 누려온 기득권을 계속 유지한다는 발상은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합의해 내놓은 선거법 개정안을 두고선 "이번 선거법 개정안에는 강도 높은 민주적인 공천제도가 포함돼 있다"며 "비례대표 후보는 당원·대의원 선거인단에 의해 민주적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선출돼야 하고 후보등록과 함께 이를 중앙선관위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앙선관위는 선거제 개혁안이 통과된 이후에 새로운 공천제도를 통한 엄격한 심사를 통해서 가짜 비례후보를 걸러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