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탠드업' 서동주, 당당히 밝히는 이혼의 속사정

by뉴스1

뉴스1

KBS2 '스탠드 업' © 뉴스1

서동주가 '스탠드 업'을 통해 이혼 이후 겪었던 일들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8일 오후 처음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스탠드 업'에서는 서정희의 딸로 알려진 변호사 서동주가 등장해 '이혼의 모든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서동주는 이혼 사실을 당당히 고백하며 "이혼에도 계급이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서동주는 이혼 계급을 군대의 이등병, 일병, 상병, 병장으로 비유했다.


서동주는 "이등병은 결혼하고 이혼을 1년 안에 한 사람이다. 치고 빠지는 사람, 추억도 없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일병은 결혼 5년에서 10년 차, 상병은 결혼 10년 차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서동주는 "병장은 연차 상관없이 아이가 있으면 쳐준다"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서동주는 이혼한 사람을 만나게 되면 해병대 동기 같은 느낌이 들어 쉽게 친해지게 된다고 털어놓기도 하며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전했다.


이어 서동주는 자신이 겪었던 이혼의 또 다른 면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서동주는 "이혼이 면접을 볼 때 유리하다. 어쩔 수 없이 인생사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이혼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면 면접관들의 눈이 초롱초롱해진다"고 전하며 "이혼을 준비하거나 했던 사람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서동주는 "클럽에서 질척거리는 사람이 있을 때, 이혼 사실을 고백하면 모두 사라지더라"고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


서동주는 유쾌한 비유와 함께 자신의 경험을 섞어 이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면서도 "이혼에 대해 농담 섞인 말로 이야기했는데, 사실 이혼 남녀가 겪는 아픔이 크다. 많은 응원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전하며 끝맺음 인사를 마쳤다.


한편, KBS2 '스탠드 업'은 우리 사회를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이 겪은 경험담, 고백 등을 과감하고 위트 있게 쏟아내는 본격 스탠드업 코미디 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