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크 러팔로 "'기생충' 드라마서 기택 역 논의 중…봉준호 만났다"

by뉴스1

뉴스1

아크 러팔로 © AFP=뉴스1

할리우드 스타 마크 러팔로가 HBO 드라마 '기생충'의 출연을 논의 중이라고 직접 밝혔다.


마크 러팔로는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시카고 코믹 엔터테인먼트 엑스포 CSE2' 행사에서 드라마 '기생충' 출연 여부에 대해 "봉준호 감독을 만났다. 나는 봉준호 감독을 좋아하고 그의 영화를 좋아한다"며 "드라마 '기생충'에서 아버지(기택) 역할을 연기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 역할을 하고 싶고, 현재는 (완성될)시나리오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출연에 대해 논의 중인 것은 사실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마크 러팔로는 "봉준호 감독은 마블 영화도 잘 만들 것이다. 봉 감독님 듣고 있나요?"라고 농담을 하기도 해 객석으로부터 큰 환호를 받았다.


앞서 마크 러팔로는 지난달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 공항에서 미국 매체 TMZ 기자와 만나 자신의 '기생충' 드라마 출연설에 대해 "'기생충'은 훌륭한 영화고 내가 만약 어떤 배역을 맡을 수 있게 된다면 대단한 영광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와 함께 봉준호 감독과 '설국열차' '옥자' 등을 함께 한 틸다 스윈튼 역시 '기생충' 드라마에 출연하게 될 것이라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이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지난달 19일 열린 국내 기자회견에서 "(마크 러팔로나 틸다 스윈튼의 출연을) 언급하는 것은 이르고 공식적인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HBO에서 준비 중인 '기생충'의 '미드' 버전은 '빅쇼트' '바이스' 아담 맥케이 감독이 봉준호 감독과 함께 총괄 제작을 맡는다. 총 6시간 분량으로 5개에서 6개 에피소드로 나뉘어 방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eujene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