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준표 "양아치 같은 공천…나는 바로잡는 길로 간다"

by뉴스1

"반문 정서만 믿고 무조건 찍어줄거라는 망상"…오늘 오후 2시 무소속 출마 선언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당 공관위의 공천을 두고 "양아치 같은 공천"이라며 맹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측과 김형오 위원장이 합작하여 자행하는 양아치 같은 공천은 나뿐만 아니라 대구 공천에도 그 흔적이 역력하다"고 주장했다.


당 공관위는 홍 전 대표를 4·15 총선에서 고향(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뿐만 아니라 경남 험지로 불리는 '양산을' 공천에서도 배제(컷오프)했다.


홍 전 대표는 "반문 정서만 믿고 양아치 공천을 해도 무조건 찍어줄거라는 망상은 그만두어야 한다"며 "거꾸로 심판을 받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쉬운 길로는 가지 않는다"며 "갈길이 험해도 바로 잡는 길로 갑니다"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공천배제 결정이 난 후에 "참 야비한 정치한다", "이젠 사람이 무섭다", "이번 양산을 공천 심사는 불의와 협잡의 전형이다" 등 계속해서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경남 양산시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연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ic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