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中언론들, 코로나 둔화에 "시진핑은 영웅"

by뉴스1

비판 여론은 즉시 통제

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AFP=뉴스1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 추세를 보이자 중국 관영언론들이 시진핑 국가주석을 영웅화하는 작업에 나섰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몇 주 동안, 2인자인 리커창 총리에게 모든 책임을 지운 채 침묵으로 일관했었다. 그러다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 수가 1월 말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두 자릿수로 떨어지자, 이를 자신의 공으로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언론을 이용해 시 주석을 공중보건 재난에서 나라를 구한 영웅이자, 국민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지도자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최근 관영 신화통신은 최전방 의료진 방문부터 외국 지도자들과의 전화통화까지 시 주석의 전염병 행보를 꼼꼼하게 묘사한 뒤 "시 주석은 항상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신생아처럼 깨끗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외 인민일보와 환구시보 등 정부 통제 하에 있는 언론들도 "시 주석은 코로나19가 더 멀리 확산되지 않도록 시간을 벌어준 지도자"라는 찬사를 퍼붓고 있다.


언론뿐 아니라 현장에서도 시 주석에 대한 영웅화 작업이 한창이다. 지난 6일 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시에서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시 주석과 공산당에 감사해야 한다는 내용의 '감사 교육 캠페인'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시 주석과 공산당이 코로나19 사태에 늑장 대처해 피해를 키웠다는 비난을 피해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WSJ은 전했다. 실제 8일까지 중국에서만 8만명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3000여명 목숨을 잃었다.


하지만 여론은 좋지 않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국민들은 지도자의 사과를 요구하지 않았는데, 지도자는 국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토할 것 같다"는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이같은 글들은 공산당의 검열을 받고 순식간에 사라졌다고 WSJ은 전했다.


홍콩 소재 리서치회사 '오피셜 차이나'의 라이언 마누엘 상무이사는 이에 대해 "시 주석을 영웅화함으로써 정부는 코로나19 초기 대응 실패의 책임을 하급 관리의 탓으로 돌리는 동시에, 시 주석은 보고를 받은 즉시 매우 단호하게 행동했다고 주장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angela02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