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편스토랑' 이정현, '달걀덮밥' 출시 성공…新 왕좌 주인

by뉴스1

뉴스1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 뉴스1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정현이 '달걀덮밥' 출시를 위해 의견을 조율했다.


지난 13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에서는 6대 메뉴 '달걀' 편 우승자가 공개됐다.


정일우의 '3단 컵밥'이 3연승을 이어갔고, 마지막으로 이정현이 메뉴를 선보였다. 이정현은 자신의 특제 만능간장으로 만든 노른자장을 이용해 '달걀덮밥'을 내보였다.


심사위원들은 이정현의 '달걀덮밥'을 순식간에 해치우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원일은 "이슈가 될만한 맛들이 모여있다. 이정현의 만능간장을 보여드린다는 것만으로도 좋을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연복은 "계속 당기는 맛. 안 달아서 좋다"며 흡족해했고, 이에 김정훈 MD는 반대 의견을 내세우며 "좀 더 달았으면 좋겠다. 밥을 비비기에 수란도 괜찮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이승철은 깨끗하게 비워낸 그릇을 보여주며 평가를 대신했다.


결국 이정현의 '달걀덮밥'이 우승을 차지하며 '편스토랑' 6대 메뉴에 등극했다. 이정현은 "요리를 좋아하고 요리로 스트레스를 푼다. 앞으로 요리가 더 좋아질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히며 우승의 기분을 만끽했다.


이어 김정훈 MD와 함께 메뉴 출시를 위해 회의를 가진 이정현은 "신기하다. 말하는 대로 나오네"라며 김정훈 MD가 준비한 '달걀덮밥'을 신기해했다. 김정훈 MD는 노른자장을 구현하기 힘들어 수란으로 대체한 제품을 제시했고, 이정현의 강력한 요구에 고추냉이를 별첨으로 준비했다.


이정현은 '달걀덮밥' 샘플을 만족해하면서도 수정할 부분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이정현은 유자향의 부족함을 아쉬워했고, 낙지 증량을 원했다. 이에 김정훈 MD는 "품질은 맞췄고, 가격을 합리적으로 하기 위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하며 이후 이정현과 많은 의견을 주고받았다. 결국 가격과 양을 맞추기 위해 낙지는 오징어로 대체돼 출시를 결정했다.


이정현은 '달걀덮밥'이 실제 편의점 메뉴 출시 결정 후, 가족들의 생생한 반응을 전했다. 이정현은 "남편이 너무 좋아하고, 저희 어머니는 우셨다"며 기쁨을 소감을 밝혔다.


한편,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의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