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람이 좋다

이동국 "히딩크 감독, 미웠지만 고마운 사람"

by뉴스1

뉴스1

MBC '사람이 좋다' 캡처 © 뉴스1

'사람이 좋다' 이동국이 히딩크 감독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축구 선수 이동국은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우리나라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거스 히딩크 감독을 언급했다.


앞서 이동국은 히딩크호에 선발되지 못했었다. 이동국은 힘들었던 지난 날을 회상하며 "축구를 하면서 반전의 계기는 2002 월드컵 전과 후라고 생각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특히 이동국은 히딩크 감독에 대해 '미웠지만 고마운 사람'이라고 표현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어떻게 보면 너무 고마운 사람이라는 생각이 지금도 든다. 그때 당시에는 정말 미웠고 현실을 부정했고 '내가 없는 2002년 월드컵은 다 소용이 없다'라는 그런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이동국은 이어 "온 나라가 월드컵에 환호할 때 혼자 외면하고 그랬다. 지금 생각해 보면 약간 창피하다. 그런 생각을 가졌다는 게"라고 솔직히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후 이동국은 2006년 독일 월드컵 무대에도 서지 못했던 것을 떠올리며 "좌절하기 보다는 긍정적으로 바뀐 나를 발견하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십자인대 파열이라는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했던 이동국은 "내가 만약 저 다리로 월드컵을 뛰었다면, 십자인대가 6개월이면 복귀할 수 있는데 더 큰 부상을 당할 수도 있었을 거다"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동국은 "이런 생각을 하면서 내가 긍정적으로 바뀌게 되더라. 매사에 최악의 상황이 와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