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부럽지

전현무 "예능에서 너무 밉상으로 찍혀…회의감 든 적도"

by뉴스1

뉴스1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캡처 © 뉴스1

'부럽지' 전현무가 이미지 때문에 힘들었다고 밝혔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서 전현무는 최송현, 이재한 커플을 만나기 위해 등장했다.


이 자리에서 전현무는 "예능에서 너무 이미지가 밉상, 깐족으로 찍혀서…"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전현무는 이어 "그 캐릭터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려고 더 깐족거린 거다. 강을 이미 건너서"라고 덧붙였다.


특히 전현무는 "그게 너무 힘들어서 회의감이 든 적이 있었다. 해방감을 느낀 게 라디오였다. 2년 반동안 꾸준히 온 문자가 '전현무씨 오해해서 미안합니다'였다. 감동이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를 들은 아나운서 동기 최송현, 이지애, 오정연은 "묵묵히 응원한 사람들이 많다. 세 명의 완벽한 응원군이 있다"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