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30년 음악 외길' 신승훈
"지금에 충실하고파"

by뉴스1

뉴스1

가수 신승훈(도로시컴퍼니 제공) 뉴스1

'발라드의 황제' 가수 신승훈이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며 지난 8일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스'(My Personas)를 내놨다. 이번 앨범명 '마이 페르소나스'는 '나의 분신 같은 음악들'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30년간 음악 외길인생을 걸어온 신승훈의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담았다.


신곡들이 담긴 이번 앨범은 더블 타이틀곡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앨범명 '마이 페르소나스'에 가장 부합하는 곡으로, 신승훈의 발라드를 5분으로 압축해 표현한 노래이다. 또 다른 타이틀곡 '그러자 우리'는 8분의 6박자 애절한 발라드 넘버로, 연인과 헤어짐의 먹먹한 감정을 담백하게 남아내며 긴 여운을 선사한다.


1990년 데뷔곡 '미소속에 비친 그대'를 시작으로 '보이지 않는 사랑' '나보가 조금 더 높은 곳에 니가 있을 뿐' '아이 빌리브' '처음 그 느낌처럼' 등 그간 숱한 명곡들을 발표하며 지금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받아온 신승훈은 그의 말 그대로 '음악만 해온 신승훈'이다. 싱어송라이터로서, 제작자로서, 멘토로서 신승훈의 모습은 오로지 '음악' 안에서만 존재했다. "30년을 하니까 이제 반환점을 돈 것 같다"는 신승훈과 최근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하고 '마이 페르소나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뉴스1

가수 신승훈 (도로시컴퍼니 제공) 뉴스1

다음은 신승훈과 일문일답


데뷔 30주년을 맞은 소감은


오래된 사람들에게 마라톤으로 보통 비유하면서 반환점인지, 아닌지 묻는다. 저는 10주년, 20주년에도 지금 반환점인지 들었는데, 그땐 왜 반환점이 이렇게 짧을까 생각을 했다. 그런데 30주년 되니까 이제 반환점인 것 같다. 이제 반 정도 한 것 같다. 처음부터 저는 한 획을 긋기 위해 음악을 한 게 아니고, 남들은 몰라줘도 계속 점을 찍다 보면 나중에 멀리서 이게 선으로 보일 수 있겠지란 생각으로 했다. 이제는 신승훈이라는 사람이 발라더로서 그런 선 정도는 그은 것 같다. 그리고 솔직히 인생엔 반환점이 없다. 반환점이라고 해서 예전처럼 돌아가는 게 아니고, 과거의 영광보다는 지금, '마이 페르소나스'를 내고 활동하는 이 순간이 더 소중하고, 더 충실하고 싶다.


'마이 페르소나스'는 어떻게 중점을 두고 기획을 했나


우선 정규 앨범은 아니다. 원래 전 정규 앨범을 만들 땐 실험적이거나 다른 장르에도 도전해보는 편이다. 시행착오를 겪기도 한다. 그런데 이번 앨범에는 30년에 대한 '땡스 투' 같은 앨범이라 제가 잘하는 것, 앞으로도 잘해 나갈 것, 잘 보여줄 수 있는 것들을 담았다. 원래 있던 노래를 리메이크 하지도 않았다.


더블 타이틀곡을 선정한 이유가 있다면. 특히 타이틀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5분이 넘는 긴 곡이다


회사에선 더블 타이틀이면 한 곡에 집중할 수 없다고 하더라. 그런데 타이틀을 결정하려다 보니 의견이 심하게 갈렸다. 다 반반이었다. 그래서 마케팅적으로 가기보다는 두 곡을 타이틀로 가자고 결정을 내렸고, 마음이 편해졌다. 사실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5분46초나 된다. 그런데 제가 어느 부분을 자를 수가 없었다. 사실 이렇게 긴 호흡의 노래를 라디오에서 틀 수 있을까 생각도 했다. 그래도 이번 앨범은 30주년인 만큼 그런 규정, 틀에서는 벗어나고 싶었다.


지난 30년을 되돌아 본다면 어떤가


지금도 음악이 너무 좋다. 어떤 의미냐 하면, 영원히 산다는 것보다는 영원히 남을 무언가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앨범을 내면 지워지지 않고 평생 남는다. 누군가에게 추억이 남길 수 있는 음악을 만드는 게 어떤 소명이기도 하고 보람도 느꼈다. 30년 외길을 걸었는데 '음악만 했던' 신승훈이다. 30년 동안 음악만 했다. 물론 앞으로 더 해나가야 하겠지만, 30년 간 열심히 음악을 하려고 했다는 데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 아시다시피 전 꾸준히 앨범 내왔다. 중간에 몇십년 쉬다가 돌아온 게 아니고 꾸준히 해왔기 때문에 스스로 애썼다는 말을 듣고 싶은 마음도 있다.

뉴스1

가수 신승훈(도로시컴퍼니 제공) 뉴스1

이제 반환점을 돈 것 같다고 했는데, 앞으로의 30년을 기대해본다면


저한테 더 기대하실 게 있을까. 할 건 다 해본 것 같다. 앞으로는 추억에 있던 신승훈이 되지 않을까. 신승훈 노래를 들으면 추억이 떠오른다는 것. 예전에는 제 노래를 듣고 사랑을 생각했다면, 이제는 다들 삶의 무게에 힘들어하고 있다. 가수로서 말로 얘기하기보다는 음악으로 소통하려고 한다. 그래서 최근에 콘서트나 어디서든 계속 얘기하는 게, 여러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싶다는 것이다. 4분밖에 안 되는 노래일지라도 위로와 공감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렛 잇 비'처럼 듣고만 있어도 위안 되는 음악을 하고 싶다. 예전엔 기교도 넣었는데, 이젠 위로와 위안을 주는 게 제 소명같다.


'음악 외길 인생' 30년을 이끌어 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인가


저 혼자만 열심히 해선 안 됐을 것이다. 제 노래 들어주는 사람, 의리 있는 팬들, 제 콘서트 와주시는 분들 덕분이다. 가수는 별 거 없다. 제 노래 듣고 박수쳐 주시는 게 제 원동력이다. 그리고 제가 봐도 음악이 천직이다. 음악만 했던 신승훈으로, 누구 한명은 음악만 하는 사람도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 어디 길을 걷다가도, 신승훈이 보인다면 한 번 즈음 제 행보에 대해 봐주셨으면 한다.


음악에 대한 애정이 여전하지만, 30년 동안 힘들거나 위기의 순간은 없었나


제 위기의 순간은 다들 모를 때 찾아온다. 그리고 모든 걸 정리하고 앨범을 낸다. 그 사이사이에 슬럼프가 많이 온다. 곡을 쓰는데 이게 진정성이 있나, 곡이 너무 이상한가를 생각한다. 대중가수는 곡을 띄우려고 쓰는 건데, 또 진정성에 대해 생각하고. 그 사이에서 위기의 순간이 온다. 엄청난 위기는 없었지만 음악에 대한 정체성과 괴리감이 있을 때가 많다. 앨범을 내면 그 슬럼프에서 다 벗어난 상태다. 지금도 그렇다.


지난해 가요 시상식 무대에 올라서 '아이 빌리브' 한 소절로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그때 기분을 회상한다면


사실 '아이 빌리브'보다 히트곡이 많은데(웃음) 요즘에는 TV에 더 자주 나오다 보니까 그 노래가 유명해졌다. 사실 시상식에 온 분들은 '아이 빌리브'만 알 것 같다. 그래도 노래가 알려져서 고맙고, '아이 빌리브' 한 소절에도 환호를 준 것에 감사했다. 다른 노래도 더 알려야지 싶다. 그리고 시상식에서 K팝을 이끄는 후배들을 보면서 너무 대견했다. 파란눈을 가진 친구들이 방탄소년단 노래를 따라 부르더라. 부럽기도 했다. 나중에 이 후배들이 10년 즈음 활동을 하다 보면 정체성에 대해서 생각하는 순간이 올 것이다. 그때 지표가 필요할 텐데, 신승훈도 그 지표가 됐으면 한다.

뉴스1

가수 신승훈 (도로시컴퍼니 제공) 뉴스1

싱어송라이터가 아닌 멘토, 제작자로서의 움직이는 이유가 있나


전 선배가 많이 없었다. 1년 안에 배울 수 있는 걸 혼자서 끙끙대느라 5년 걸린 것 같다. 그래서 '참견 아저씨'처럼 꼭 가르쳐주고 싶었다. 정석적인 걸 알려주고 싶었다. 그리고 후배들이 그걸 금방 습득하고 스펀지처럼 빨아들이는 것을 보고 희열을 느꼈다. 최근 엠넷 '내 안의 발라드'를 하는 것도, 발라드 중심으로 다루는 프로그램이 어느 순간 없더라. 시간을 내어서 출연진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 그리고 지금은 로시라는 친구를 제작하고 있다. 너무 재밌다. 이 친구를 더 키워서 굵직한 친구를 만드려는 의지가 있다. 로시도 많이 사랑해달라. 하하.


늘 신승훈 이름 앞에 '국민 가수' '발라드 황제' 수식어가 붙는다. 어떻게 생각하나


제가 맘보도 하고, 뉴잭스윙도 해보고, 디스크도 해봤는데 사람들 속에는 좋았던 기억이 발라드 부를 때 였던 것 같다. 그래서 발라드만 했던 사람, 발라드 황제 이런 것만 남았다. 그게 족쇄같기도 하다. 제가 발라드 안 하면 이상하가도 하더라. 발라드는 제게 애증같기도 하다. 그래도 제가 한 색깔을 가지고 있다는 것 같다. 발라드하면 신승훈 이름이 거론되는데 그거에 제가 보답해야 할 것 같다. 그런데 '국민 가수' 호칭은 92년, 93년도 즈음에 한 기자가 써서 그 수식어가 나오게 됐는데 사실 그때 당시엔 제가 활동을 굉장히 많이 했고, 그때 가사에 '그리움 때문일거야'라는 가사 때문에 어르신들이 '거야'라고 부르기도 하셔서 그렇다. 지금은 방송 나가면 어린 친구들은 절 모른다. 국민 가수가 아닌 것 같다. 하하. 그렇다고 더 노력해서 국민가수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 이제는 '노래 좀 갖고 놀았던 뮤지션'으로 남고 싶은 게 제 생각이다.


신승훈이 꾸준히 사랑 받는 이유를 스스로 생각해본다면


그 이유를 알았다면 제가 그 이유를 이용했을 것 같고, 팬들도 떠나갔을 것이다. 제가 봤을 때 전 운도 좋았고, 의리 있는 팬들을 만난 것 같다. '신승훈이 이번에는 어떤 이야기를 전달해 주려고 할까'라는 마음으로 다가간 것 같다. 이제는 다들 세월이 지나서 옛날 만큼 엄청 좋아하지는 않겠지만, '신승훈을 좋아한 것에 있어서 후회는 없다' '내 인생에 신승훈이 있어서 후회는 없다'는 얘기가 가장 고맙다. 다시 이 자리를 빌려서 고맙다,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늘 사랑한다는 얘기를 쑥스러워서 못했는데 팬여러분들 사랑한다고 꼭 전하고 싶다.

고승아 기자 seung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