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박기웅, 진태현 질투 부른 '미대삼촌'…학창 시절 神급 인기

by뉴스1

뉴스1

SBS '동상이몽2' © 뉴스1

'동상이몽2'에 박기웅이 등장했다.


지난 13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집을 방문한 배우 박기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기웅은 박시은을 위한 꽃다발과 함께 산업디자인과를 전공하는 진태현, 박시은의 딸 다비다를 위한 선물을 깜짝 준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기웅은 신인 시절 수입이 일정하지 않아 미술학원 입시강사를 겸했던 경험을 고백했고, 당시 사용했던 미술도구들을 화방에서 직접 구입해 와 다비다를 위해 선물했다. 놀라는 다비다에게 박기웅은 "수작업할 일은 많이 없을 텐데, 필요할 때 쓰라고"라며 쑥스러워했다.


이어 다비다는 박기웅에게 자신의 졸업작품에 대해 설명했고, 그런 다비다의 모습에 진태현은 "아빠한테 이렇게 설명 안 하더니"라며 질투심을 폭발했다. 그러자 다비다는 "다 그런 거예요"라고 진태현에게 맞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진태현은 다비다뿐만 아니라 박기웅에게 푹 빠진 반려견의 모습에 배신감을 느끼며 격분해 재미를 더했다.


박기웅은 다비다의 습작을 본 뒤 "그려내는 능력은 좋은데, 조금 더 효과적인 방법으로 보완하면 좋을 것 같다"고 진지하게 평가하며 자신만의 꿀팁을 전수했다. 진태현은 "(박기웅이) 소묘로 전국 TOP 10에 들었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더했다. 박기웅은 입시 강사 시절 경험을 살린 속성 강의로 다비다에게 자신만의 꿀팁을 전수했다.


이와 동시에 박기웅은 화려한 인기를 자랑했던 학창 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기웅은 "4대 천왕이 있었고, 저는 신(神)계"라고 너스레를 떨어 거침없는 자기 자랑을 선보였다. 더불어 박기웅은 "초콜릿을 받으면 이듬해까지도 다 못 먹는다"고 남다른 자기 자랑으로 폭소를 선사했다.


미술을 전공한 박기웅과 다비다는 서로 공감하는 이야기에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계속됐고, 진태현은 그런 다비다와 박기웅을 익살스러운 눈으로 응시했다. 이어 진태현은 박시은에게 애교를 부리며 다비다에게 서운한 점을 털어놔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