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김수미 "'부부의 세계' 내 얘기"…힘들었던 결혼생활 고백

by뉴스1

뉴스1

SBS '동상이몽2' © 뉴스1

'동상이몽2' 김수미가 힘들었던 결혼 생활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강남 이상화 부부의 집에 초대된 배우 김수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수미는 부부에게 "'부부의 세계'봤니? 드라마 보면서 내 과거 얘기인 줄 알았다"는 충격 고백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부부의 세계'는 불륜을 주제로 최근 화제의 중심에 서있는 드라마다. 김수미는 "사람이 변해. 사랑은 안 변하는데"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김수미는 자신의 다사다난했던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김수미는 26세에 결혼해 바로 임신이 됐고, 입덧으로 힘들 나날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김수미는 "나 아니면 죽겠다던 남편이 6개월은 전화도 없이 집에 안 들어왔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수미는 남편의 사고를 걱정해 경찰에 신고까지 했지만 알고 보니 남편은 미혼인 친구들과 클럽에 놀러 다녔던 것.


김수미는 충격에 빠졌지만 "이미 임신은 됐어. 그래서 나는 자식을 택했어"라며 당시의 생각을 담담하게 전했다. 더불어 김수미는 "인생을 바꿀 수도 있었지만 애들 잘되는 것 보고 살다 죽으면 됐다는 옛날 할머니들 말처럼 생각하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김수미는 출산 후 "근본적으로는 나쁘지 않은 사람이란 걸 아니까 사람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김수미는 유복자로 홀어머니 밑에서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자란 남편의 가정환경을 언급했다. 그리고 자신에게 하염없이 미안해하며 죄인처럼 지냈던 시어머니에 대해 말했다. 김수미는 "10년 후부터 나아지더라"라며 "사람 만드는 데 25년 걸렸다"고 거침없이 이야기하며 눈길을 끌었다.


김수미는 "지금은 사람 같아. 늙어 힘이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