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하태경 "투표조작설, 대한민국 과소평가한 것…정권과 국가 구분해야"

by뉴스1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7일 투표조작설을 놓고 보수 유뷰버들이 치열한 논쟁을 펼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며 "대한민국이 투표를 조작할 만큼 허술한 시스템이 아니다"면서 "이러한 시스템이 보수정권으로부터 시작됐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 News1 이종덕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7일 보수 일각에서 제기한 '투표조작설'에 대해 "대한민국을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쓴소리했다. 대한민국 시스템은 투표조작을 허용할 만큼 허수룩하지 않고 이러한 한국시스템은 보수정권시절부터 구축해 온 체제라는 점을 잊어선 안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투표 결과가 조작됐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많은 유튜브 논객이 반박하고 있는 등 유튜브 보수내에서 치열하게 논쟁 중이다"며 "보수 혁신을 위해선 이런 뜨거운 논쟁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투표가 조작됐다는 주장은 대한민국을 너무 과소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이 주장의 가장 큰 문제점은 정권과 국가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방역이 세계 탑 클래스였듯이 선거관리시스템도 글로벌 탑이다"며 "이런 인프라들은 과거 보수정권 시절부터 대한민국이 구축해온 시스템으로 대한민국의 자산"이라고 했다.


따라서 하 의원은 "의료제도, 선거제도 모두 정권이 바뀌어도 무너지지 않는다"며 "정권이 바뀌면 모든 게 다 조작 가능하다는 주장이 있지만 대한민국 시스템은 그렇게 허술하지 않다"고 했다.


통합당내 개혁성향 소장의원들의 구심점 노릇을 하고 있는 하 의원은 "보수의 혁신은 보수가 함께 만들어온 대한민국의 위대한 성과물을 부정하지 않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따질 건 따지고 인정할 건 인정하고 보수도 고칠 건 고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