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스' 강수지♥김국진, 깨소금 돌직구 애정표현…"팔불출 부부!"

by뉴스1

"김국진, 딸 앞에선 180도 변해…따뜻한 아빠"

뉴스1

MBC 제공 © 뉴스1

강수지 김국진 부부가 결혼 후 첫 '라디오스타' 동반 출연에 나선다. 두 사람은 깨소금 쏟아지는 돌직구 애정 표현을 서슴지 않으며 '팔불출' 부부라는 타이틀을 얻어 미소를 자아낸다.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강수지, 김미려, 전효성, 김하영이 출연하는 'MBC의 딸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수지 김국진 부부가 나란히 옆자리에 앉았다. 두 사람은 SBS '불타는 청춘'에서 '치와와 커플'로 설레는 케미를 방출, 공식적으로 연애를 인정한 후 2018년 결혼에 골인했다.


결혼 이후 두 사람의 '라디오스타'에 출연 소식에 벌써 관심이 뜨겁다. 2016년 연애 당시 출연해 달달한 분위기를 뽐냈던 이들은 약 4년 만에 다시 '라스'를 찾아 한층 더 찐한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최근 촬영에서 강수지와 김국진 부부는 서로를 향한 돌직구 애정 표현도 서슴지 않는 등 둘만의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내 "팔불출이야!" 등 출연진들의 부러움 섞인 야유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강수지는 김구라의 공격을 완벽 방어, 결국 김구라의 입을 봉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강수지는 김국진의 '딸 바보' 모습도 공개해 관심을 끌었다. 김국진이 딸 앞에서 180도 변한다고 털어놓은 것. 강수지는 김국진을 "따뜻한 아빠다"라고 칭해 김국진을 쑥스럽게 만들었다.


그러나 두 사람도 결국 MC들의 꼬임에 무너진 것일까. 강수지는 김국진을 향해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어느 때보다 긴장한 김국진의 모습과 신난 MC들의 모습이 대조를 이뤄 더욱더 흥미진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과연 강수지가 폭로하는 불만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강수지 김국진 부부의 핑크빛 토크는 오는 17일 밤 11시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