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채정안 "결혼·아이 생각 X"…연애관 솔직 고백

[핫이슈]by 뉴스1
뉴스1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라디오스타' 채정안이 결혼과 연애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채정안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으로 재미를 안겼다.


연하남에게 종종 대시를 받았다는 채정안은 띠동갑까지 만나봤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채정안은 연하남들과 결국 형, 동생의 관계로 마무리된다며 "저는 끌림이 없다. 나이가 많아도 끌릴까 말까인데 어린 친구들은 너무 다듬어 줄 게 많더라"고 밝혔다.


채정안은 결혼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없다. 또 하고 싶을까요?"라고 당당히 고백했다. 더불어 채정안은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다. 결혼 생활을 하는데 아이가 없다면 굳이 결혼하는 게 맞을까?"라며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채정안은 연하남을 많이 울린 적도 있다는 말에 "사귀다가 헤어지자고 말하는 입장이 힘들다. 더 용기가 필요하고 결단력이 필요한데 전 항상 용기를 더 가졌었다. 용감한 여자라고 할 수 있다"고 표현했다.


채정안은 처음으로 연하를 만났던 경험을 전하며 친한 친구를 질투해 유치한 말을 내뱉고, 자신의 방송 패션에 "왜 그렇게 야하게 입느냐"고 지적하는 옛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채정안은 "집 밖을 나가면 난 만인의 연인이다. 대중의 것, 여러분들의 것이다"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채정안은 "원래 저는 안 싸우고 한 번 싸우면 헤어진다"고 소신을 밝히며 집착과 구속이 심해진 남자친구와 다투게 됐던 때를 전했다. 결국 채정안은 서열 정리를 확실히 하며 "누나라고 불러라"고 혼을 냈고, 확실히 이별했던 것. 채정안은 "한 번에 끊어야 다시는 연락 안 온다"며 오히려 에둘러 이야기하는 것이 더 잔인한 것이라고 자신만의 연애관을 밝혀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야! 너두 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져 채정안 외에도 박성호, 케이윌, 김우석이 출연, 뮤지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

2020.07.1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