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8월14일 '택배없는 날' 결정…택배산업 28년만에 업체 참여

by뉴스1

코로나로 택배기사 과로사 잇따라…전국 택배기사 3일간 연휴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등 택배휴가 전격수용

뉴스1

전국택배연대노조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월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쉼 없이 일하며 올해만 3명이 과로로 사망했다'고 밝히고, 늘어난 물량에 휴식도 보장받지 못한 채 고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휴식 보장을 촉구했다. 또한 택배 없는 날 해시태그 달기·인증샷 등의 대국민 운동을 제안했다. 2020.7.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8월14일이 '택배없는 날'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전국 택배기사들은 8월14일부터 16일까지 3일 연속 여름휴가를 갈 수 있게 됐다.


일부 노조원들만 참여했던 지난해 택배없는 날과 달리 올해는 택배업체들도 참여해 택배기사 대부분이 쉬게 될 전망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택배기사들의 업무가 과중해지면서 택배기사 3명이 과로사로 사망하는 일도 있었다.


17일 전국택배연대노조에 따르면 오는 8월14일 공식적으로 '택배휴가'(Courier's Holiday)를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노조는 택배본사 및 전국택배대리점 연합회 그리고 택배위원회의 수년간의 회의를 통해 택배산업 출범 28년 만에 '택배 휴가 가는 날'이 제정됐다고 평가했다.


지난 9일 전국택배연대노조와 전국택배노조는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월14일, 단 하루의 휴가를 요구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에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등이 참여하는 통합물류산업협회는 지난 15~16일 이틀간 회의를 열고 8월14일 택배없는 날을 전격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택배 대리점주는 택배기사들에게 "긴 휴가는 아니지만 3일간의 휴식으로 몸도, 마음도 쉬어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전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통합물류협회 택배위원회 차원에서 8월14일 간선, 도급사, 대리점, 택배기사 전체가 쉬는 '택배인 리프레쉬 데이'에 대해 논의했고 각 사별 사정에 따라 참여하기로 했으며 고객사들에게 양해를 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국택배연대노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쉼 없이 달려온 전국 택배기사님들이 꿀맛 같은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신건웅 기자 = ​heming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