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추미애 "그래서 어쨌다는 건가" VS 김태흠 "싸우러 나왔나"

by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감정이 섞인 고성을 주고받으며 난타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 여야 의원들까지 나서 고성을 주고받았다.


추미애 장관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미래통합당 첫 질문자인 김태흠 의원이 추 장관의 아들 문제와 윤석열 검찰총장, '수명자'(受命者·법률 명령을 받는 사람) 등을 언급하자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면서 맞대응했다.


김태흠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장관은 평소 성범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이었다"며 "당 대표 때도 여러분의 편이 되겠다고 했다. 하지만 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침묵하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피해자가) 박 시장 지지자들로부터 2차 가해를 받고 있다"며 "장관은 아들 문제에 대해서는 '더이상 건들지 말라'고 세게 말하던데 2차 가해자들한테 강력히 대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내 아들은 아무 문제가 없다. 의원이 이 사건의 진의와 제 아들을 관련시키는 질문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질의에도 금도가 있다"고 맞대응하면서 본회의장은 여야 의원들의 고성으로 얼룩졌다.


또 추미애 장관은 김 의원이 유출 의혹을 받는 법무부 입장문 초안의 수명자 용어에 대해 묻자 "낯설지 않은 법률용어고, 사전과 법전에 있는 말"이라고 했다. 김 의원이 "장관 발언 자료에 수명자라는 용어가 없다"고 재차 묻자 "그래서 어쨌다는 거냐"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최강욱 의원에게 (법무부 초안을) 내가 전달했다면 2시간 뒤에야 (글이) 날라질 리가 없다. 2시간 사이에 내 글은 이미 수만 개가 퍼져나간다. 뭐가 의심스럽다는 거냐"고 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김 의원을 향해 "뭘 알고 얘기를 해라"고 고성을 질렀고, 이에 김 의원이 "나라 꼴이 공정과 정의가 무너졌다. 오죽하면 탄핵 소추를 했겠냐"고 하자, 추 장관은 "야당의 권력 남용 아니냐"고 반박했다.


김 의원이 "장관님 기분 가라앉히고, 여기 와서 싫은 소리를 들어야 하는 거다"라고 지적하자, 추 장관은 "싫은 소리를 들을 자세는 충분히 돼 있지만, 모욕적 단어나 망신 주기를 위한 질문은 삼가 달라"고 받아쳤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추 장관의 답변 태도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했고, 박 의장이 중재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이 인사에 대해서 내 명령을 거역했다는 걸 말씀드리니까 야당에서 저에게 반격을 많이 했다. 그래서 난 명령·지휘와 같은 말을 즐겨 쓴다"며 "김 의원의 말은 최 의원은 남자니까 수명자를 쓸 수 있고 여자는 수명자를 쓰면 안 된다고 한다. 박 시장의 피해자는 그렇게 안타까워하면서 내 아들의 신상 문제까지 결부 시켜 질문을 한다"고 비판했다.

뉴스1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답변이 불성실하다며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0.7.2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ysso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