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백파더'→'집쿡라이브', 이제 쿡방도 TV 생방송 시대

by뉴스1

뉴스1

MBC '백파더', 올리브 '집쿡라이브'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쿡방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달 20일 MBC 예능 프로그램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가 처음 방송됐다. '백파더'는 백종원과 함께 비대면(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선보인 쌍방향 소통 요리쇼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이 이슈로 떠오르면서 '백파더'는 이에 발맞춰 라이브 쿡방이라는 아이템으로 방송을 시작했다.


지난달 21일 처음 방송된 올리브 '집쿡라이브' 역시 비슷한 기획에서 출발했다. '집쿡라이브'는 TV와 온라인으로 실시간 생중계되는 요리 수업으로 규현 조세호가 주축이 돼 매주 새로운 셰프들과 함께 라이브로 쿠킹 클래스를 진행하는 모습을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두 프로그램 모두 '쿡방'을 주제로 생중계로 방송된다는 점이 닮았다.


'쿡방'은 요리를 뜻하는 쿡(Cook)과 '방송'을 합친 말로, 요리를 주제로 한 예능들을 일컫는다. 종영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과 방영 중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등이 대표적이다. 그간 많은 셰프들이 쿡방을 통해 스타 셰프로 발돋움하기도 했다.


이미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통해 인터넷 생방송으로 쿡방이 진행된 바 있지만 본방송 자체가 생중계로 진행된 것은 '백파더'와 '집쿡라이브'가 처음이다. 두 프로그램의 차이점이 있다면 '백파더'의 경우 백종원이 중심이 되어 시청자들에게 요리 레시피를 전달한다면, '집쿡라이브'는 매회 달라지는 셰프들의 레시피를 전달한다는 점이 있다.

뉴스1

MBC '백파더' © 뉴스1

녹화 방송이 익숙했던 쿡방이 생방송으로 선보이면서 달라진 부분도 눈길을 끈다. 시청자들이 영상 통화로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며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고스란히 방송에 담긴다. 자연스럽게 방송실수도 고스란히 방송에 담겼다. 특히 지난 5일 방송된 '집쿡라이브'에서는 규현이 파전 뒤집기에 도전하다가 프라이팬에서 파전이 떨어지는 모습이 그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생방송이기에 규현의 당황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고, 이는 누리꾼들 사이에서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백파더' 역시 방송 시간 내에 요리가 완성되지 못해 당황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생방송이기에 가능했던 '날 것'의 매력을 제대로 살린 포인트다.


시청자들이 직접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만큼 예능감을 가진 참가자가 프로그램의 전면에 부각되는 모습도 보인다. 특히 '백파더'에 시청자로 출연한 '구미 요르신'은 반고정으로 생중계에 참여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구미 요르신의 초보 요리 실력과 아내와의 티격태격 케미가 '백파더'의 예능적 매력을 살렸다는 평이다.

뉴스1

올리브 '집쿡라이브' © 뉴스1

하지만 생방송 고유의 '날 것'에 대한 반응이 엇갈리는 부분도 있다. 정갈하게 편집된 것과 달리 다소 산만하다는 인상을 숨길 수 없기 때문이다. '백파더'의 경우 1회 방송에서 영상 통화 참가자들의 목소리가 겹치는가 하면, 질문이 너무 많이 쏟아져 프로그램의 본질인 '요리'에 집중하지 못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에 '백파더'는 생중계 버전과 별도로 편집본을 따로 편성해 '날 것의 맛'과 '정갈한 맛'을 모두 활용하며 생방송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노력을 보였다.


'집쿡라이브'는 '백파더' 보다 더 소수의 인원으로 방송을 진행하면서 생방송을 산만함 없이 완성시키려는 모습을 보였다. '백파더'가 요리와 함께 예능적인 재미를 모두 끌어올리는 매력이라면 '집쿡라이브'는 올리브 채널 특성에 맞게 요리에 더 집중하는 매력을 선보였다.


'백파더' 역시 생방송이 지속될수록 진행이 매끄러워지는 모습을 보이며, '집쿡라이브'와 더불어 앞으로의 지속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게 만들었다.


비대면 시대에 맞춰 온라인에서 익숙했던 '라이브 쿡방'을 TV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된 상황이다. 쿡방이 '라이브 쿡방'으로 진화한 만큼 앞으로 또 어떤 예능 기획들이 신선한 진화를 거듭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안태현 기자 taehy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