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본격 팀활동…리더는 '천옥' 이효리

by뉴스1

뉴스1

MBC 방송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환불원정대가 본격적인 닻을 올렸다. 리더를 맡은 이효리는 새로운 부캐 '천옥'으로 나선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효리가 또 다른 부캐 '천옥'으로 변신하며, 환불원정대 리더로서 지미유(유재석)과 티격태격 케미를 선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미유는 환불원정대 이효리를 만났다. 활동명을 정하지 못한 이효리는 앞서 '아무개'라고 말했던 터. 지미유는 만옥을 제안했고, 이효리는 "차라리 천옥이 어떠냐. 이천옥, 이천억 만큼 벌자는 건가"라며 웃었다. 이렇게 린다G에 이은 이효리의 또 다른 부캐 천옥이 탄생했다.


또한 미혼이지만, 동거를 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고 사실혼 관계라는 자신의 설정을 밝힌 천옥은 나이를 32살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미유가 몇년 생이냐고 묻자, "81년생? 89년생인가?"라며 당황했고, 지미유가 89년생, 뱀띠임을 외워야 한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미유는 '천옥'의 이름 뜻에 대해 "하늘에서 내린 옥 같은 아이를 만나라"는 의미라고 설명했고, 천옥은 "옥 같은 아이를 가진다는 의미냐"며 만족했다.


이효리에 이어 엄정화, 제시, 화사까지 모인 환불원정대는 본격적인 팀 활동을 위해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와 계약서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계약서 조항을 확인하던 멤버들은 각자가 제시한 '계약 해지 조건'을 봤다. 이 가운데 이효리는 '임신이 성사되면 계약을 해지한다'는 조건을 달면서 멤버들에게 "사실 비밀인데 임신을 준비 중이다. 미혼인데 동거인이 있다"며 "내 임신이 성사되는 날에는 이 그룹이 끝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제시는 어려운 계약서 용어를 보고 이해를 못 했다며 입을 다물기도 했다. 이후 '신박한' 계약 사항을 모두 정리하며 본격적인 팀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이효리를 비롯해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이번 활동을 통해 소장하고 싶은 무언가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고, LP 앨범 제작에 대해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환불원정대의 리더 역할로, 멤버들과 제작자 사이의 의견 전달을 하는 것은 이효리가 맡기로 했다. 그는 "궂은 일은 제가 하겠다"며 남다른 리더 역할을 보였다.


특히 지미유가 뮤직비디오 제작 금액으로 500만 원을 제안하며 거듭 자신을 믿어야 한다고 했다 "나한테 맡겨 달라. 부자 만들어주겠다. 톱 100 귀를 믿어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효리는 리더 답게 이를 의심하며 "그런데 우리가 이렇게 얘기를 다 들을 게 아니다. 당신이 누구냐. 외국에서 왔다고 하는데 출신 증명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 "사기꾼인지 아닌지 알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지미유 역시 "나도 안 참는다. 대표지만 붙을 수 있다"고 신경전을 벌이는 등 지미유와의 티격태격 케미까지 발산하며 웃음 폭탄을 안겼다.


이효리의 제안으로 시작된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가 실제로 성사되면서 '놀면 뭐하니?'의 또 다른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싹쓰리에 이어 예능 치트키인 이효리가 린다G에 이어 환불원정대의 리더 천옥으로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그리고 이효리 엄정화 제시 화사까지 역대급 '센 언니' 조합이 어떻게 활동을 펼쳐 나갈지 모두의 이목이 쏠린다.

seung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