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마음만은 호핑투어 중…
필리핀 속 꼭꼭 숨은 '엘 니도' 알아볼까

by뉴스1

필리핀관광부, 엘 니도 호핑투어 코스 소개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장마, 태풍까지 이어져 국내 바다나 계곡으로 물놀이 여행 가는 것도 쉽지 않았다. 물론 해외로의 여행도 마찬가지다. 아쉬움 마음에 코로나19 종식 이후 가고 싶은 여행지를 찾고 있다면, 옥빛의 바다색을 지닌 필리핀 엘니도는 어떨까.


최근 필리핀관광부는 필리핀의 청정 관광 휴양지, 팔라완 내에서도 숨어 있는 보석 같은 섬인 '엘 니도'에서 즐기는 호핑투어를 포스트 코로나에 갈 만한 여행지로 소개했다.


엘 니도에는 총 4개(A, B, C, D)의 호핑 투어 코스가 있으며, 그중에서도 '히든비치~마틴록 성지~딜루마카드 섬(헬리콥터 섬)'을 순서로 둘러보는 C코스가 인기다. 다른 코스들에 비해 가장 먼 바다까지 나갈 수 있어 아름다운 엘 니도를 오랫동안 감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절벽 사이에 숨겨져 있는 히든 비치

뉴스1

엘 니도 내에 숨어 있는 보석 같은 섬인 '히든 비치'. 이하 필리핀관광부 제공

히든 비치(Hidden Beach, 숨어 있는 해변)는 이름처럼 '라임 스톤' 절벽 사이에 숨겨져 있는 아름다운 해변으로 5분~10분 정도 수영을 하고 나가야 비로소 마주칠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아름다운 절벽과 맑고 투명한 바닷물은 호텔 내 '인피니티 풀'을 떠오르게 한다. 이곳에서 스노클링을 즐기다 보면 왜 히든비치가 세계적인 여행 잡지들이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선정했는 지 알 수 있다.

낭만적인 마틴록 성지

뉴스1

마틴록 성지 전경

영화 '본 레거시'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진 '마틴록 성지'(Matinloc Shrine)는 필리핀 토착어 중 하나인 쿠유닌어로 '하트'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이름처럼 위에서 내려다보는 섬의 전경은 하트모양으로 엘 니도의 어느 곳 보다 낭만적이다.


또한 마틴록 성지는 인증 사진을 남기기 좋은 곳으로 섬 내 수평으로 뻗은 석회암의 꼭대기로 올라가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딜루마카드 아일랜드

뉴스1

딜루마카드 섬(헬리콥터 섬)

'딜루마카드 아일랜드'(Dilumacad Island)는 높은 곳에서 바라보면 헬리콥터를 닮았다고 해서 원래 이름보다는 '헬리콥터 섬'으로 불린다. 이곳은 국내 유명 예능 촬영지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엘 니도의 다른 섬들과 마찬가지로 맑고 깨끗한 바다에서 수영과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으며 호핑투어 중 이곳에서 '비치 피크닉'이라고 불리는 해변에서 점심을 하게된다.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seulb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