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배우 "'가짜사나이' 로건·정은주 불법퇴폐업소 다녔다"…폭로 예고

by뉴스1

로건 아내 "사실 판결 날때까지 조금만 기다려달라"

뉴스1

로건(왼쪽)과 정은주 / 화면캡처='로건씨유튜브' © 뉴스1

유튜버 정배우가 인기 콘텐츠 '가짜사나이2'의 교관인 로건(김준영)과 정은주가 불법퇴폐업소를 다녔다고 주장하며 오는 14일 해당 내용에 대한 동영상을 올리겠다고 예고했다.


정배우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티니 게시판에 "'가짜사나이2' 교관분들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저녁에 업로드될 사건은 김준영(로건)님과 정은주님에 대한 사건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퇴폐업소, 백마, 흑마, 초대남, 카톡과 라인에 대한 제보이며 증거 체크 끝났다"라며 "요약해드리자면 두분이 불법퇴폐업소를 많이 다니셨다, 옛날에 뉴스에 많이 나왔던 소라넷 초대남짓거리도 하셨다"고 주장했다.


정배우는 "1년 반 동안 사귀신 전 여자친구분이 제보를 해주셨고 거짓말은 한치도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 얼굴사진, 나이 등 영상으로 공개해달라고 하셨다"며 두 사람 중 한 사람의 전 연인이 이를 제보했다고 알렸다.


또한 "일반인 분이신데 정말 많이 화가 나신 것 같다"며 "이런 분들은 1년에 한 두 번 나올까 말까다, 잊고싶은 기억인데 방송에 계속 나와서 스트레스를 받으셨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지금 인터뷰 촬영 마쳤고 편집 중이며 저녁 7~8시쯤 올라갈 예정"이라며 "당사자 의견 듣고 크로스체크 하고 싶어서 로건님과 정은주님께 연락 해놓은 상태지만 답변이 없다"고 덧붙였다.


'가짜사나이'는 인터넷 방송인들이 무사트 해군 특수전전단(UDT)의 훈련 과정을 체험하는 내용을 담은 콘텐츠다. 올해 7월9일부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됐고, 방송의 인기를 힘입어 교육대장인 이근 대위를 중심으로 여러 교관들이 이름을 알렸다. 로건과 정은주 역시 '가짜사나이' 시리즈에 출연 중인 훈련 교관이다.

뉴스1

정배우 커뮤니티 캡처 © 뉴스1

정배우의 폭로 예고 이후 유튜버인 로건의 아내는 자신의 채널 'vlog브리아나' 커뮤니티 게시판에 "저는 아직 무슨 일인지도 모르겠다, 일단 댓글로부터 좋지않은 말들이 쏟아지고 있기에 모든 댓글을 차단하겠다"며 입장을 밝혔다.


현재 임신 중인 것으로 알려진 로건의 아내는 "구설수에 올라 많은 분들이 불편하실거라 생각하고 저 역시 그렇다, 다만 아직 사실과 판결이 안 된 상태에서 저에게 댓글로 '유산가자라'라는 등 발언은 도저히 참을수가 없어 게시글을 모두 내렸다"며 "남편에 대한 구설수가 판결이 날때 까지 조금 너그럽게 기다려주시는 건 어떨까 생각한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저 역시 지금 혼란한 상황에 놓여 있기에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인정할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고 보도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 대응하겠다"라며 "좋지 않은 일로 글을 쓰게 되어 죄송하다, 조금만 기다려주신다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eujene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