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무엇이든 물어보살' 전소민X최정원, 영화 홍보부터 '연애 상담'까지

by뉴스1

뉴스1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

배우 전소민, 최정원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동반 출연했다.


전소민과 최정원은 1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서장훈, 이수근을 만나 솔직하게 고민을 털어놨다.


먼저 이들은 영화 촬영을 함께했다며 홍보에 나섰다. 전소민은 MC들을 만나자마자 "저희 영화 홍보하러 왔다"라고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샀다. 서장훈은 "미안한데 여기 그런 데 아니야. 가"라고 농을 던졌다. 이어 "연애 상담이 특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최정원은 "우리 궁합이 어떨 것 같냐"라고 물었고, MC들은 "헤어져"라고 받아쳤다. 최정원은 "왜 그러냐. 궁합 보러 왔다"라며 웃었다.


서장훈은 영화 제목이 '나의 이름'이라는 말에 "약한데. '마이 네임'이 낫겠다"라며 의아해 했다. 이에 전소민은 "실력이 부족한 화가가 있는데 자기 이름을 남기고자 하는 내용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정원이 무명 화가 역할이란 소리에 이수근은 "근데 인물이 너무 좋고 개끗하다. 너무 현실감이 없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최정원은 "소민이랑 같이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연애의 감정으로. 항상 촬영하면서 가슴이 두근거렸다. 너무 좋았다. '런닝맨' 등 소민이가 나오는 방송 다 보고 있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전소민은 "비즈니스를 이상하게 하네~"라면서 "가을에 딱 어울리는 영화다. 따뜻한 사랑 얘기"라며 훈훈하게 홍보를 마쳤다.

뉴스1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

전소민은 이내 연애 상담을 했다. 서장훈은 전소민의 얼굴을 보고는 "내가 볼 때 인생에서 다른 건 없고 남자 조심해. 소민이 같은 스타일이 엉뚱한 애랑 엮일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 현실에서 찾기 힘든 것에 대한 갈망이 크다"라고 점쳤다. 전소민은 깜짝 놀랐다. 서장훈은 "남자 잘 골라라"라고 조언했다.


서장훈은 주변에서 찾아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양세찬, 김종국을 언급하기도. 전소민은 강력하게 거부했다. 그는 "보통 3개월 안에 연인으로 발전하지 않으면 가능성이 없다. 주변인은 친구로는 좋은데 연인으로는 별로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최정원은 "진지한 고민이 있다"라더니 "평소 잠을 잘 때 옆으로 누워서 자는데 어느 타이밍에 어깨가 아프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송파구 방이동 가면 내가 치료 받는 병원이 있다. 거기 가서 치료 받아"라더니 "그걸 왜 우리한테 물어보냐. 병원 가서 물어봐"라고 호통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최정원은 또 다른 고민을 고백했다. 그는 "제가 완벽주의 성향이 있는데 사람들이 더 그렇게 본다는 거다. 영어, 노래를 엄청 잘할 것 같고. 여자친구 있을 것 같고 이런 게 내가 부담스럽더라"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넌 목소리 톤만 바꾸면 돼"라고 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어 "목소리 톤이 정갈하다. 쉽게 다가가기 어렵다. 어렵게 보니까 널 완벽하게 보고 그러는 거다. 편한 톤, 힘을 뺀 톤으로 말하면 된다"라고 조언해 눈길을 모았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