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호동의 밥심' 김학래♥임미숙 "중식 사업 대박…100억 빚 청산했다"

by뉴스1

뉴스1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처 © 뉴스1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김학래, 임미숙이 사업 성공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이하 '강호동의 밥심')에는 개그맨 부부 김학래, 임미숙이 동반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두 사람은 연이은 사업 실패에 빚보증까지 겪으며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임미숙은 "남편이 저한테는 보증 서지 말라고 해놓고 본인이 보증을 많이 섰다"라며 "저희가 굉장히 (경제적으로) 어려웠다. 사업 실패도 많이 했다"라고 고백했다.


김학래는 "누구나 그렇듯 고정 수입이 갖고 싶었다. 첫 번째 사업으로 피자집을 했다. 작은 땅을 사서 거기에 건물을 지어서 했다"라며 "남의 말만 믿고 덥석 시작한 거다. 전문 지식도 없이 해서 망했다"라고 밝혔다.


다음 사업은 대규모 고깃집이었다고. 김학래는 "친구 여러 명을 모아 크게 했는데 1년 만에 문을 닫았다"라고 알렸다. 또 "세 번째 사업은 미사리 라이브 카페였다. 땅을 사서 건물 짓고 했었지만 IMF 등으로 힘들어졌다"라고 덧붙였다.


이들 부부는 이같은 상황에 빚보증까지 잘못 서면서 급격히 빚이 불어났다고 회상했다. 김학래는 "빚이 쌓였다. 여러분이 놀랄 정도로 많았다. 수십 억이었다. 한달 은행 이자만 수천 만 원씩 나갔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다 시작한 네 번째 사업이 중식당이었다고 전했다. 김학래, 임미숙은 "60억 원의 빚과 함께 시작했다. 추가로 빚을 내서 1층 상가만 샀다. 상가만 20억, 인테리어가 4억 원이 들었다"라며 "그때부터는 둘이서 정말 열심히 했다. 이제 19년 다 돼 가는데 개근상을 줄 정도로 열심히 살았다"라고 밝혔다.


김학래는 중식 사업으로 100억 원의 빚을 청산할 수 있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줬다. 그는 "중국음식을 냉동으로 만든 게 저희가 최초다. 찹쌀탕수육, 누룽지탕 하나 하나 할 때마다 베스트셀러가 됐다. 연 매출이 100억 원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임미숙은 "열심히 했다. 어느 순간 빚이 갚아지더라"라며 흐뭇해 했다.


두 사람은 "이제 모든 빚 다 갚았다. 그리고 돈을 벌고 있다"라며 "빚만 없어도 이렇게 행복한 줄 처음 느꼈다. 당시 빚이 소소한 것까지 하면 100억 원 정도였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놀라움을 더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