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재석 황당 사연에 분노…"생명 구했더니 등산 스틱만 찾더라"

by뉴스1

[RE:TV] '유퀴즈' 북한산 산악구조대원 등장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유퀴즈' 유재석이 분노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은 119 산악구조대 대원의 황당한 사연을 전해듣고 분노를 표했다.


이날 방송에는 등산객을 지키는 북한산 119 산악구조대 김진선 대원이 등장했다. 그는 등산객들이 위험해 처했을 때 그 누구보다 빠르게 정상에 올라 구조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너무도 황당한 일을 겪었다고.


김 대원은 "사람들이 산에서 벌에 많이 쏘인다. 신고를 받았을 때 호흡곤란이 온 상황이었다. 가니까 사고 당사자가 정신을 못 차리고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사태의 위험성을 인지했고 저희 뿐 아니라 구급대원들이 다 왔었다. 할 수 있는 처치를 다 해드렸다. 헬기도 왔었다"라며 "마지막에는 그 분 정신도 되돌아온 상태였다. 그렇게 치료 잘 받으라고 보내드렸다"라고 설명했다.


구조를 마친 김 대원은 2~3주 뒤 그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등산할 때 쓰는 비싼 스틱이 없어졌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그걸 물어보더라도 '감사합니다'가 먼저 아니냐. 등산 스틱을 어떻게 먼저 찾냐"라며 황당해 했다.


김 대원은 "당시 촬영했던 영상을 확인하고 등산 스틱이 없다고 알렸더니 그냥 '알았다' 하고 전화를 끊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본인 생명을 구했는데 어떻게 등산 스틱을 찾는 거냐"라며 더욱 분노했다.


김 대원은 "산 지 얼마 안됐다고 하더라"라며 담담하게 전했다. 유재석은 카메라를 향해 "정말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선생님!"이라고 소리쳤다. "어떻게 이런 분들이 계시냐"라면서 속상해 하기도 했다.


김 대원이 "저희는 다 이해한다. 저희 입장에서는 그저 생명을 살렸으니까"라고 말했지만, 유재석은 "아 열받아 정말"이라며 화를 삭이지 못했다. 이 가운데 조세호는 "그 분이 만약 이 방송을 보고 계시더라도 본인인 줄 모르고 같이 화내고 있을 거다"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