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딸 혜정이 천재?"…발달 검사에 큰 깨달음(종합)

by뉴스1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가 혜정이 양육 방식에 큰 깨달음을 얻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이들 부부는 딸 혜정이의 발달 검사를 받았다.


이날 함소원은 혜정이를 향한 악플을 본 뒤 진화에게 "우리가 교육을 잘 못한대. 이대로라면 혜정이가 잘못될 거라고 한다"라고 알렸다. 진화는 "우리가 육아법을 잘 모르는 거 아니냐. 우리도 부모가 처음이라"라고 했다. "댓글에서 혜정이 정신병 올 거래"라는 말에 진화는 울컥했다.


두 사람은 혜정이를 데리고 발달 검사를 받기로 했다. 이들 부부는 놀이 검사에서 시터 이모에게 모든 걸 맡겼다. 혜정이가 난장판을 쳤음에도 뒷수습은 시터 이모가 모두 해야 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장영란은 "잘못된 건 지적해 주고 못하게 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함소원은 "그저 예뻐서 몰랐는데 잘못된 행동이 이제야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혜정이는 다양한 검사를 받았다. 함소원은 어마어마한 학구열을 보여 웃음을 샀다. 시터 이모가 중재에 나섰지만, 함소원은 포기를 모르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전문가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아이의 놀이를 전혀 유도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놨다. 또한 "아이의 문제점을 전혀 파악 못하고 있다. 아이에게 질문만 하고 있다. 계속 아이에게 잘한다고 칭찬만 한다. 다른 자극을 줘야 한다. 놀이 패턴이 단조롭다"라는 등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날 아동발달검사에서 함소원은 "혜정이가 천재 아니냐"라며 높은 기대치를 보였다. 반면 실제로 육아의 대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시터 이모는 현실적으로 혜정이를 바라봤다. 전문가는 시터 이모의 작성지가 더 정확하다고 알렸다.


특히 혜정이의 공격적인 성향에 대해 또 다른 전문가는 "과활동성, 충동성이 강하다. 부모가 아이를 떠받드는 건 아이에게 독이 될 수 있다. 양육 태도를 일관되게 하라"고 의견을 냈다.


전문가가 "혜정이는 고립된 행동을 많이 보인다"라고 하자, 함소원은 자신이 과거를 떠올렸다. "왕따처럼 혼자 놀았다"라고 고백한 것. 그는 "혼자 노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다른 친구들과 완전히 섞이지는 못한다. 혼자가 편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혜정이가 나중에 왕따 당할 가능성도 있냐"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전문가는 "그렇다. 고립되면 나중에 소통이 어렵게 되고 자연스럽게 왕따로 연결될 수도 있는 거다. 지금은 아이의 기질인데 나이를 먹으면 그게 성격이 된다. 기질일 때 이걸 바꾸려면 놀이 패턴을 늘려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아이 성향을 파악하고 같이 놀이를 해줘라"라는 말에 함소원, 진화 부부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