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소연, 父 정성모 죽음 방관…'광기' 폭발

[핫이슈]by 뉴스1
뉴스1

SBS '펜트하우스' © 뉴스1

'펜트하우스' 김소연이 자신의 목적을 위해 아버지 정성모의 죽음을 방관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는 청아예고 자퇴를 결심한 배로나(김현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윤희(유진 분)는 천서진(김소연 분)에게 배로나의 자퇴서 제출 소식을 듣고, 길길이 날뛰며 배로나에게 자초지종을 물었지만, 배로나는 그저 학교가 싫어졌다며 적반하장으로 분노했다. 이에 오윤희는 배로나를 이끌고, 청아예고로 가 천서진에게 따돌림, 학교 폭력, 교사의 학대 등을 언급하며 난리를 피웠다.


그 시각, 천서진은 하윤철(윤종훈 분)과 이혼을 합의하고, 법원에 서류를 제출했다. 더불어 천서진은 천명수(정성모 분)가 자신을 청아재단 차기 이사장으로 하겠다고 결심한 모습에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다. 마침내 꿈꾸던 미래가 펼쳐져 행복에 젖은 천서진은 주단태(엄기준 분)와 밀회를 즐기며 "오윤희만 사라지면 모든 게 완벽해진다"고 말했다.


주단태는 구호동(로건리, 박은석 분)과 민설아의 관계를 의심하며 이규진(봉태규 분)을 이용해 구호동을 납치했다. 주단태는 구호동을 총으로 위협하며 민설아와의 관계를 추궁했지만, 구호동은 이에 굴복하지 않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천서진은 이혼 합의 후, 제멋대로 행동하는 하윤철의 모습에 분노했지만, 이사장 취임식을 앞두고 자극할 필요 없다며 가까스로 흥분을 가라앉혔다. 하은별(최예빈 분)의 정신과 상담과 치료에 동행한 하윤철은 하은별이 배로나에게 받아낸 각서를 보게 됐고, '가면 증후군' 진단을 받은 하은별의 진심을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하은별의 만행을 알렸지만 천서진은 사춘기 장난으로 치부하며 적반하장으로 응수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뺨을 때리며 싸웠고, 이에 하윤철은 천서진의 루비반지를 이용해 천서진에게 경고를 날렸다.


배로나는 심수련(이지아 분)에게 오윤희와 하윤철의 관계를 알고 있다며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오윤희는 하윤철에게 배로나가 오해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다급히 집으로 향했다. 이에 심수련이 오윤희에게 배로나의 입장을 대신해 전달하며 천서진이 하은별의 경쟁심을 자극했을 것으로 추측했다.



뉴스1

SBS '펜트하우스' © 뉴스1

이에 천서진에게 갚아주겠다고 결심한 오윤희는 천서진을 만나 입학 비리부터 주단태와의 불륜 등 천서진의 만행에 대해 언급했다. 자극받은 천서진이 하윤철과의 이혼, 주단태와의 관계 등에 대해 자신의 입으로 이야기했고, 이 모든 대화를 천서진의 아버지 천명수가 듣게 됐다.


오윤희는 천명수에게 "25년 전 이사장님이 딸의 잘못을 덮어줬기 때문에 딸이 이렇게밖에 못 산 거다"며 25년 전 천서진의 잘못을 알고 있음에도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일에 대해 물었다. 그러나 천명수는 "너 따위에게 발목 잡힐 만만한 집안 아니다"라며 대수롭지 않게 자리를 떠나 오윤희를 절망하게 했다.


하지만 천명수는 차기 이사장에 천서진의 동생 천서영(신서현 분)을 선임했고, 유언장을 수정했다. 천서진은 변심한 천명수 앞에 무릎을 꿇고 읍소했지만, 천명수는 천서진의 청아예고 이사회 제명과 재산 환수를 선언했다. 천서진은 자신이 이렇게 된 것이 천명수 때문이라며 끝까지 매달리다 천명수를 죽음에 이르게 했다. 천서진은 죽기 직전 자신에게 내민 천명수의 손을 뿌리치고 이사장 선임장을 들고 달아나며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

2020.12.16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