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잘 살았네" 김종국X이상민 의리 테스트 대성공

[핫이슈]by 뉴스1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김종국과 이상민이 서장훈, 하하를 상대로 펼친 신용도 테스트를 성공하며 높은 신용도를 자랑했다.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탁재훈이 새로 연 사무실에 김수미가 왔다.


이날 김수미는 신용도 테스트를 제안했다. 각자 지인에게 큰돈을 빌려달라는 부탁을 했을 때 성공했는지 보자는 것이었다. 김종국은 서장훈에게 전화했다. 서장훈은 "돈 쓸 일이 없는 사람이 왜 갑자기 돈이 필요하냐. 혹시 여자 생겼냐"며 의심했다. 김종국이 5천만 원을 얘기하자 서장훈은 잠깐 놀라더니 "알았어"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혹시 이걸 보고 저한테 전화하면 다 빌려준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만일 김종국이 돈을 안 갚으면 어머니를 매주 만나기 때문에 어머니한테 달라고 하면 된다"고 말했다.


서장훈이 흔쾌히 빌려주는 걸 본 탁재훈은 바로 서장훈에게 전화했다. 눈치 빠른 서장훈은 녹화 중임을 알게 됐다. 탁재훈은 2천만원을 빌려달라면서 "나한텐 그냥 준다는 느낌으로 줘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하하에게 전화했다. 5천만 원을 빌려달라고 하자 하하는 별로 고민도 없이 바로 4천만 원을 빌려주겠다고 했다. 김수미는 "너네 잘 살았다"며 감탄했다. 김수미는 자신만만하게 유재석에게 전화했다. 김수미는 아무 설명 없이 2억 원을 빌려달라고 했다. 유재석은 김수미의 돌직구 대출 요구에 당황한 듯 코웃음을 쳤다. 결국 유재석은 김수미가 녹화 중임을 알아챘다. 탁재훈이 다른 사람인 척 전화를 받았지만 탁재훈 목소리까지 맞혔다.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남창희와 현주엽은 오민석의 이사를 도와주러 왔다. 이삿짐을 살펴보던 현주엽은 가장 무거운 피아노부터 번쩍 들어 옮겼다. 피아노를 가볍게 드는 현주엽을 본 박수홍과 오민석, 남창희는 눈을 떼지 못했다. 세 사람이 끙끙대던 미니 냉장고도 가뿐하게 혼자 들었다. 현주엽의 코치 아래 네 사람은 일사불란하게 짐을 옮겼다. 이사 후 중국 음식이었다. 현주엽은 자장면에 짬뽕 국물을 넣어 먹는 팁을 공개했다. 즉석에서 탕수육용 간장 소스를 제작하기까지 했다. 현주엽은 탕수육을 중국집에서 주는 소스가 아닌 다양한 소스에 찍어 먹어보라며 권유했다. 박수홍은 탕수육을 소금에 찍어 먹는 걸 보며 의구심을 가졌지만 먹어보고 감탄했다.


한편 이상민은 '미우새' 반장을 뽑자고 제안했다. 이상민은 "동장도 한 달에 50만 원은 준다"며 "회비는 10만 원으로 하고 한 달에 한 번은 모이자"고 말했다. 김준호도 반장에 의욕을 드러냈다. 그는 "개그맨 골프단이 있다. 개골개골이다. 이런 모임을 많이 만들었다"고 호소했다. 김종국은 김준호가 '미우새' 고정이 아니기 때문에 언제 나갈지 모른다고 했다. 김준호는 "고정이어야 하는 거냐?"고 묻자 김종국은 "책임감을 느끼려면 뿌리가 있어야 한다. 이건 반장이 아니라 고정을 차지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예리하게 지적했다.


개표가 시작됐다. 김종국은 종이가 아깝다는 이유로 잘라서 박수홍과 나눠 가지는 바람에 뜻밖의 공개 투표가 됐다. 초반엔 이상민이 앞서나갔다. 김준호도 쫓아갔다. 마지막 표는 이상민에게 돌아갔다. 박수홍은 김준호를 위로하며 "고정이 되면 좋겠는데 간당간당하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상민은 김준호를 부위원장으로 임명하겠다고 했다. 이상민은 "앞으로는 밉게 살지 말자"며 "정말 고맙다"고 진지하게 당선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

2020.12.2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