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록기 "나이 50에 시험관 시술 끝에 만난 아들, 가슴이 뭉클"

by뉴스1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홍록기가 50세에 만난 아들 루안군을 키우면서 느낀 감정을 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는 홍록기 김아린 부부의 집을 찾아 정리를 진행했다.


연예계 대표 패셔니스타 답게 수많은 패션 아이템들로 꽉 찬 집이었다. 아내인 김아린 역시 인플루언서 활동을 위해 물건이 많아 두 살인 아이의 공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홍록기는 의뢰를 한 이유로 아이의 공간을 찾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아기가 생기가 낳고 많은 생각이 들지 않나. 아기가 안 생겨서 시험관 시술로 아기를 갖게 됐다"고 말을 꺼냈다.


부부는 "집안 곳곳에 물건이 많아서 아이와 위험해질 것 같아서 정리를 의뢰했다"며 "아이의 공간을 내가 창고로 쓰고 있다는 게 너무 미안하더라"고 말했다.


나이 쉰에 아빠가 된 홍록기는 "솔직히 아이가 태어났을 때는 그냥 이성적인 의무감이 더 컸다. 기쁘고 행복하다는 느낌은 있지만 뭔가 우러나오는 것은 없었는데 산후조리원 끝나고 눈을 뜨고 나를 바라보는데 그때부터 가슴이 뭉클했다"라고 했다.


이어 "어머니에게 아이 나왔다고 전화하니 '아이고 너도 이제 아버지네'라고 하시더라. 그 말씀 안에 묘하게 뭔가 뭉클하더라"면서 아빠가 된 후 느낀 점을 전했다.


모든 정리가 끝난 후 홍록기 부부는 짐에 가려진 아이방을 되찾았다. 홍록기는 "그동안 방은 있었지만 루안이 방이 아니었는데 이렇게 방이 생겨서 너무 좋다"라고 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