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짬뽕집하며 홀로 생활 중' 이봉원, 아내 박미선에 명품지갑 선물한 이유는

by뉴스1

[N컷] '라디오스타' 20일 방송 출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짬뽕집 사장님으로 변신한 개그맨 이봉원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홀로 생활을 밝힌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나홀로족의 지루함을 순삭할 시간 사냥꾼 4인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과 함께하는 '다 홀로 집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 지상렬이 함께한다.


이봉원은 지난 2019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고수에게 맛 수련을 받았다고 고백했었다.


최근 녹화를 통해 1년여 만에 재등장한 그는 "짬뽕집이 힘들었던 시기를 넘겼다"고 근황을 밝혔다. 특히 천안에 낸 짬뽕집이 자리를 잡으면서 "다른 걸 해보자"는 마음이 들었다며 구상 중인 새 사업 아이템을 공개, MC들의 걱정을 불러일으켰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천안에서 짬뽕집을 운영하며 홀로 생활 중이라는 이봉원은 아내 박미선과 떨어지내며 관계도 좋아졌다고 털어놨다. 특히 오랜만에 박미선에게 명품 지갑을 선물한 이유를 들려줘 현장 모두를 흐뭇하게 한 이봉원은 "바꾸지도 못하고 귀해 보이잖아"라며 아내를 100% 만족하게 만드는 선물 선정 기준 두 가지 꿀팁도 공개했다.


옆자리 여에스더는 이봉원의 유쾌하고, 아내를 무심하게 챙기는 츤데레한 모습을 본 뒤 박미선이 이봉원에게 푹 빠진 이유를 알겠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봉원이 아내 박미선에게 명품 지갑을 선물한 이유 등은 20일 오후 10시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