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원래 "'방역대책 꼴등' 표현 사과…정치적 해석 아쉽다"

by뉴스1

뉴스1

강원래© News1

그룹 클론 강원래가 정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비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강원래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합니다"라며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되어 조금은 아쉽다"며 "아무도 저희 말을 안 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강원래는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다"며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원래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됐는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 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또 강원래는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고,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의 노력이 크다"면서 "'이태원발'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라는 대로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강원래는 "자체 방역을 하고 손 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 했다"며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만원, 1년 1억8000만원 손해 봤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라고 반문했다.


한편 강원래는 이태원에서 펍 스타일 바를 운영해왔지만 지난 4월 말 이태원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면서 가게 운영이 어려워졌다가 결국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에 지난 9일 이태원 상인회 집단에 방송인 홍석천 등과 함께 참석해 방역대책을 재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aluemch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