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아내 문정원, 쌍둥이 사진 올리고 SNS 재개? 소속사 "사칭계정"

[핫이슈]by 뉴스1
뉴스1

문정원 과거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층간 소음' 논란 이후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활동을 재개했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복수의 매체들은 문정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 활동을 중단한 지 약 2주 만에 아들 쌍둥이 사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이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가 운영하는 계정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휘재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해당 계정은 이들 부부가 운영하는 계정이 아니다"라며 "사진은 예전에 찍은 것으로 사칭계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휘재 문정원 부부는 최근 층간 소음 논란에 휩싸였다. 이휘재 아내 문정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그의 이웃이 층간 소음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댓글을 남기면서 이 같은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문정원은 지난 12일 해당 댓글에 답글로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다"며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비판이 이어졌고, 문정원은 지난 13일 재차 글을 올린 뒤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고 인정하며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 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그 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15일 문정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문정원은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이휘재도 방송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132회에서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언급한 뒤 "여러가지 부주의했고 실수한 게 많다"며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해서 잘 마무리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aluemchang@news1.kr

2021.01.2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