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침착맨

기안84 "나도 잘사는 축, 약자 편드는 게 기만…작품 그만" 폭탄 선언

by뉴스1

"부자 편에서 작품도 하고 싶지만 차기작 없다"

"사주에 구설수…뭐만 하면 기사가 빵빵 터져"

뉴스1

유튜브 채널 '침착맨'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웹툰 작가 기안84가 10여 년 넘게 작가 생활을 해오면서 느낀 고충과 자신의 꿈에 대해서 밝혔다.


지난 15일 웹툰 작가 이말년의 개인 유튜브 채널 '침착맨'엔 "기안84 인터뷰 1부 - 이제 웹툰이 힘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기안84를 만나기 위해 그가 일하는 작업실 앞으로 찾아간 이말년과 주호민은 "밥을 먹자던 사람이(기안84) 당일날 밥을 먹었다고 연락이 왔다"며 허탈해하면서 그와의 만남을 기다렸다.


자신의 작업실에서 모습을 드러낸 기안84는 "말실수를 할까봐 생방이 아닌 녹화방송을 하기로 했다. 지금도 공황장애가 올까봐 겁이 난다"며 양해를 구하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기안84의 사무실에 자리를 잡은 일행은 그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먼저 이말년은 기안84를 향해 "지금 당신의 주식회사에 와 있는데, 정리가 점점 안되고 있는 느낌"이라고 묻자 기안84는 "경영철학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사실 직원들이 많이 줄었다. 이유를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일을 잘하는 사람들은 사람들을 이끄는 것도 능력인 것 같다. 나는 그 능력이 안된다. 과욕이 아니었나 싶기도 하다"라고 털어놨다.

뉴스1

유튜브 채널 '침착맨'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또 그는 "어떻게 보면 20대 땐 나도 청년이었고, 직업을 찾아 헤매고 했었는데 이제는 사실 잘 먹고 잘 사는 축에 들어가 있더라"라고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이어 기안84는 "그런 사람이 약자 편에서 만화를 그린다는 게 이젠 기만이 되더라. 그래서 이제는 잘 먹고 잘 사는 사람 편에 서서 그려 봐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말했다.


최근 기안84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듯한 메시지를 자신의 웹툰에 담아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를 들은 이말년이 "그렇다면 앞으로 나올 차기작은 그런 내용의 것이냐"라고 묻자, 그는 손사레를 치며 "아니다. 차기작은 없다. 모르겠다. 만화는 이제 나는 힘들다"라고 폭탄 선언을 해 이말년과 주호민을 당황케 만들었다.

뉴스1

유튜브 채널 '침착맨'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마음이 떠났냐"는 주호민의 질문엔 "그런 것은 아니다. 연재를 하고 있다는 건 정말 감사하지만, 이제 10년 했다. 힘들다. 알다시피 만화가는 삶이 없지 않냐"라면서 "하고 싶은 게 있다. 하지만 조금 있으면 나이가 40이니까 그 꿈에 이제라도 도전하면 좋지 않을까 잠깐 생각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꿈은 사실 댄스가수였다"라고 말하며 멋쩍은 웃음을 짓기도 했다.


하지만 기안84는 "이런 말을 해도 욕을 먹을 것 같다. 그래서 조심스럽다. 하도 욕을 많이 먹어서 위축되는 것 같다"며 "'전공자도 아닌데 왜 너가 가수를 하냐'는 소리도 나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뉴스1

유튜브 채널 '침착맨'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더불어 기안84는 "사주에 구설수가 있다고 하더라. 뭐만 하면 기사가 빵빵 터진다"라고 해탈한 듯 말해 눈길을 끌었다.


끝으로 기안84는 "10년째 만화가 생활을 해왔다. 26살부터 현재 38살이다. 외길만 걸어왔다. 물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도 좋지만, 인생의 밸런스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잘 놀고, 열심히 일하고, 잘 먹고, 여행도 가고' 그래야 하는데 계속해서 마감에만 치이게 되다 보니 이런 고마운 것들도 힘들게 와닿는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한편 기안84는 지난 2008년 웹툰 '노병가'로 데뷔했다. 웹툰 '패션왕'으로 큰 인기를 끌었고, 현재 웹툰 '복학왕'을 연재 중이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khj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