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첫방 '독립만세' 악뮤 이찬혁X이수현, 현실 남매의 '극과 극' 독립

by뉴스1

뉴스1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그룹 악동뮤지션(악뮤)의 이찬혁, 이수현이 독립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 이찬혁, 이수현은 생애 첫 독립을 선언했다. 현실 남매인 둘은 극과 극 성향으로 눈길을 모았다.


이들은 부동산 투어에 나섰다. 이동하던 중 이수현은 인테리어에 대해 "난 우드, 베이지 같은 따뜻한 스타일이 좋다. SNS 감성"이라고 말했다. 이찬혁은 "난 그런 스타일 싫다"라면서 "대리석이 좋다"라고 밝혔다.


이찬혁이 고른 동네인 한남동에는 맛집, 카페 등 힙한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첫 부동산 매물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느낌이었다. 채광이 좋았고, 드레스룸과 테라스가 있어 이찬혁을 만족시켰다.


이수현이 택한 집도 둘러봤다. 깔끔한 내부와 옥상 테라스가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수현은 "집 장난 아냐"라며 100% 마음에 든다고 미소 지었다. 이찬혁은 자신도 마음에 든다며 "너무 잘 찾았다"라고 거들었다.


이찬혁은 인테리어 등 리모델링을 이미 구상해 놨다고 밝혔다. 벽지, 몰딩 색상까지 꼼꼼하게 체크했다. 그는 "제 공간을 만드는 거니까 제 분위기에 맞는 카페트, 서랍장까지 아무거나 하면 안된다. 모든 사물에 이찬혁이라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어울려야 한다"하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반면 이수현은 인터넷 쇼핑을 통해 독립을 준비했다. 먼저 이불부터 고른다던 그는 "너무 다 똑같다. 이런 건 가장 인기 있는 순서로 보면 돼"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인테리어, 가구 배치를 아직 다 생각 안 했다는 말에 이찬혁은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라며 취향 차이에 놀라워했다.


뉴스1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이사 당일 남매의 엄마는 서운해 했다. "묘하네. 너네 가면 커피 한잔 하면서 울어야지"라고 털어놨다. 아쉬운 이별에 가지 말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이수현은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자마자 신이 난 모습이었다. "엄마의 눈초리가 느껴졌지만 감출 수 없는 신남이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혁은 "저한테 독립은 거대한 세상이 펼쳐지는 거다. 좁은 길을 벗어나 시야가 넓어질 것 같다. 어렵겠지만 배울 게 많을 것 같아서 기대된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내 도착한 이찬혁의 집은 화이트 인테리어로 올드한 느낌을 완전히 지웠다.


이수현은 자신의 집에 엄청난 양의 식자재를 챙겨왔다. 그는 "평소 배달 음식을 너무 좋아해서 직접 안 해먹으면 20kg는 찔 거다. 저탄고지 식단을 했었는데 그걸 그대로 하려 한다"라고 설명했다.


가구 배치가 계획대로 잘 진행됐던 이찬혁과는 달리 이수현은 일이 바로 진행되지 않았다. 이찬혁은 옷으로만 15박스가 가득찼고, 신발은 하나 하나 비닐 봉지에 싸서 가져와 놀라움을 더했다. 극과 극인 오빠의 성향에 이수현은 "소름끼친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이수현이 TV 설치에 고생하던 때 이찬혁은 TV 대신 음악을 틀었다. 평소 TV를 보지 않는다는 그는 옷 정리를 하면서 음악의 볼륨을 높였다. 이찬혁은 다리를 건들거리며 한껏 들뜬 마음을 표현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희철은 약간의 허세가 느껴진다며 농을 던졌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