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대도서관, 비아냥에 유튜브 채널 수익공개 '28일간 3575만원'

by뉴스1

[전문] "막말들이 들려서 이런 것까지 증명을 해야 하다니 좀 슬프다"

뉴스1

대도서관 인스타그램 © 뉴스1

인기 유튜버 대도서관이 유튜브 수익을 공개했다. 자신의 콘텐츠 조회 수가 적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이어지자 채널 수익을 공개하기에 이르렀다.


대도서관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요즈음 남 먹고사는 거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다"며 "그런데 걱정을 넘어서 도를 넘는 비아냥에 막말들이 들려서 이런 것까지 증명을 해야 하다니 좀 슬프다"는 글을 게재했다.


글과 함께 대도서관의 유튜브 채널 수익 표도 첨부됐다. 이 수익표에 따르면 대도서관은 지난 28일간 약 3만1687달러(약 3575만원)의 추정수익을 올렸다.


대도서관은 "지난 28일간 유튜브 채널 수익 표"라며 "늘 말씀드리지만 조회 수로 수익이 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조회 수로 돈을 주는 거였으면 그냥 야한 거 올리는 사람들이 수익 1위 찍게요?"라고 적었다.


그는 "제 수익을 보고 다른 사람도 같겠거니 생각하셔도 안 된다"며 "같은 조회 수로도 다른 수익이 난다"면서 "누가 영상을 보느냐 어떤 광고가 붙냐에 따라 유튜브 채널마다 수익률이 다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도서관은 "외부 광고 수익은 유튜브 본 채널 수익보다 몇 배나 훨씬 크다"며 "확실한 건 제가 CJ DIA TV 창설 이래 외부 광고 수익 1위를 놓쳐본 적이 없다는 정도로만 말씀드리겠다"면서 "3개월 전인 2020년도 당연히 제가 1위였고 2위와는 큰 격차였다"고 알렸다.

뉴스1

대도서관 유튜브 커뮤니티 © 뉴스1

대도서관은 "구독자 수가 하락 중인 건 저처럼 10년 차가 다 돼가는 오래된 유튜브는 누구나 겪는 일"이라며 "유튜브 자체에서 지금은 안 보는 오래된 구독자를 자동 삭제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 당시가 가장 폭발적으로 구독자가 늘 시기라서 현재 구독자 증가 수치가 그때 수치를 못 따라가서 그런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대도서관은 건강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저는 나름 유튜브 생태계를 위해서 여러 일을 해왔다고 생각하고 책임감도 생겨 제 개인적인 욕심보단 1인 미디어 업계 자체가 발전할 수 있게 나름의 고민과 행동을 해왔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다 보니 너무 바빠져서 안면 마비에 기흉에 디스크에 별의별 일을 다 겪었고 제 자신의 콘텐츠는 정작 못 챙긴 적도 있었지만 지금 와서 보니까 그런 부분은 안중에도 없고 조회 수가 높냐 낮냐로만 따지시니 좀 기운이 빠진다"고 털어놨다.


대도서관은 조회 수를 높이기 위한 콘텐츠도 고민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콘텐츠 걱정해 주시는 분들은 감사하다"며 "그건 편집팀과 다시 논의해 채널의 체질 개선 작업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조회 수만 보시는 분들이 많다는 걸 새삼스럽게 느꼈다"며 "이제는 남들이 신경 쓰는 조회 수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올해는 조회 수 빵빵 뽑게 콘텐츠에 힘 쏟겠고, 이제 저 자신과 대도서관 시청자, 구독자만 생각하는 대도서관으로 돌아가겠습니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대도서관은 지난 7일 "대도서관 망했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는 최근 일부 누리꾼들이 조회수가 적다고 지적한 데 따른 해명 영상이었다.


영상에서 대도서관은 "구독자 수에 비해 조회 수가 적은 게 아니라 반대로 생각해야 한다"며 "조회수에 비해 구독자 수가 많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원래 조회수는 옛날과 거의 똑같다"며 구독자 수에 대해서는 자신이 1인 미디어 아이콘인 만큼 콘텐츠를 보지 않더라도 구독해놓은 사람이 많다고 강조했다.


대도서관은 이어 "원래 종합게임 BJ의 구독자 수는 많지 않다"며 "난 유명하니까 구독자 수가 많고 광고가 많이 들어오는데, 다른 사람들 게임 BJ한다고 게임광고할 때 나는 삼성 광고하는 이런 느낌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차이를 알아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하 대도서관 유튜브 커뮤니티 글 전문.

대도서관입니다. 요즈음 남 먹고사는 거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네요. 그런데 걱정을 넘어서 도를 넘는 비아냥에 막말들이 들려서 이런 것까지 증명을 해야 하다니 좀 슬프네요.


지난 28일간 유튜브 채널 수익 표입니다. 늘 말씀드리지만 조회 수로 수익이 나는 것이 아닙니다. 조회 수로 돈을 주는 거였으면 그냥 야한 거 올리는 사람들이 수익 1위 찍게요? 제 수익을 보고 다른 사람도 같겠거니 생각하셔도 안 됩니다. 같은 조회 수로도 다른 수익이 납니다. 누가 영상을 보느냐 어떤 광고가 붙냐에 따라 유튜브 채널마다 수익률이 다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외부 광고 수익은 유튜브 본 채널 수익보다 몇 배나 훨씬 큽니다. 확실한 건 제가 CJ DIA TV 창설 이래 외부 광고 수익 1위를 놓쳐본 적이 없다는 정도로만 말씀드리겠습니다. 3개월 전인 2020년도 당연히 제가 1위였고 2위와는 큰 격차였습니다.


구독자 수가 하락 중인 건 저처럼 10년 차가 다 돼가는 오래된 유튜브는 누구나 겪는 일입니다. 유튜브 자체에서 지금은 안 보는 오래된 구독자를 자동 삭제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가 가장 폭발적으로 구독자가 늘 시기라서 현재 구독자 증가 수치가 그때 수치를 못 따라가서 그런 것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나름 유튜브 생태계를 위해서 여러 일을 해왔다고 생각합니다. 왠지 제가 그런 역할을 해야 하지 않나 하고 개인적으로 느끼고 개인적으로 책임감이 생겨 제 개인적인 욕심보단 1인 미디어 업계 자체가 발전할 수 있게 나름의 고민과 행동을 해왔다고 생각하네요. 실수와 잘못도 많았지만 늘 사과드리고 제가 조금이나마 도움 될 일을 찾아다녔습니다.


그러다 보니 너무 바빠져서 안면 마비에 기흉에 디스크에 별의별 일을 다 겪었고 제 자신의 콘텐츠는 정작 못 챙긴 적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 와서 보니까 그런 부분은 안중에도 없고 조회 수가 높냐 낮냐로만 따지시니 좀 기운이 빠지네요.


콘텐츠 걱정해 주시는 분들은 감사합니다. 그건 편집팀과 다시 논의하여 채널의 체질 개선 작업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에 조회 수만 보시는 분들이 많다는 걸 새삼스럽게 느꼈습니다. 이제는 남들이 신경 쓰는 조회 수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올해는 조회 수 빵빵 뽑게 콘텐츠에 힘 쏟겠습니다. 그동안 괜한 생각에 너무 여기저기 신경 썼던 거 같네요. 이제 저 자신과 대도서관 시청자, 구독자만 생각하는 대도서관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늘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 고맙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aluemch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