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쿠팡 41% 급등' 김범석 "한강의 기적에 동참해 기쁘다"

by뉴스1

뉴스1

쿠팡 상장 © 뉴스1

뉴욕증시에 상장한 쿠팡이 거래 첫날 41% 급등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쿠팡은 시초가 대비 40.71% 급등한 49.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량은 9000만주였다.


쿠팡의 공모가는 당초 목표 밴드였던 주당 32달러~34달러를 상회하는 35달러로 정해졌는데, 쿠팡의 주가는 개장초부터 급등하기 시작해 장중 69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시총 한때 1000억달러 넘기도

이로써 쿠팡의 시총은 한때 1000억 달러를 넘기도 했으나 이날 주가가 49.25달러로 마감함에 따라 시총은 840억 달러 정도가 됐다.


이날 주가 급등으로 쿠팡은 올 들어 미국 내 최대 기업공개(IPO) 기업이 됐다. 쿠팡은 또 아시아 기업 상장 중 2014년 알리바바 상장 이후 가장 큰 기업공개가 됐다.


쿠팡의 성공적인 첫 시장 데뷔로 시장은 소프트뱅크 등 쿠팡에 투자한 주주들에게도 주목하고 있다. 소프트뱅크가 주도하는 비전 펀드는 쿠팡 지분 35%를 보유한 대주주다. 쿠팡에 투자한 기관투자자로는 세쿼이아캐피탈, 블랙록 등도 꼽힌다.

경영진 NYSE 개장벨 눌러

앞서 이날 오전 9시29분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과 주요 임원들은 NYSE 내 발코니에 모습을 드러냈고, 1분 뒤인 9시30분 김 의장이 직접 개장 벨(Openning bell)을 누르며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을 알렸다.


이날 상장식 전 김 의장은 미국 경제방송 CNBC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장기적인 고객가치'를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CNBC의 ‘Squawk box’에 출연해 "우리는 항상 고객가치를 중시해왔고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김의장이 인터뷰하는 모습 - CNBC 갈무리

김범석 의장 "쿠팡은 한국의 아마존" 

쿠팡을 '한국의 아마존'이라고 소개한 김 의장은 "상장 후에도 우리는 배송을 포함해 혁신에 투자하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의 새벽배송 및 불필요한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 친환경 배송 시스템에 대해 소개했다.


언제 쿠팡이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장기적인 고객가치'를 강조하며 즉답은 하지 않았다.


그는 "1950년대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못 사는 나라로 1인당 GDP는 79달러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가장 잘 사는 나라 10곳 중 하나"라며 "한국은 '한강의 기적'을 이룬 나라"라고 소개한 뒤 "한강의 기적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sino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