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쌀자루에 돈이 가득" '1호가' 서동균, 아버지 故서영춘 떠올려

by뉴스1

뉴스1

jtbc캡처© 뉴스1

서동균이 아버지인 故 서영춘을 떠올렸다.


지난 28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서동균이 출연했다.


올해 결혼을 앞둔 서동균을 두고 개그맨 동료인 박준형 김수용 박성호가 결혼 조언을 했다. 김수용은 "결혼은 마라톤이다. 힘 배분을 잘 해야 한다"면서 "처음에 들떠서 오버페이스하면 나중에 지친다. 나는 결혼 초반에 잘 안 했는데 지금은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 다 한다"라고 말했다.


김수용은 경제권은 자신에게 있다고 했고 박성호고 그렇다고 했다. 이에 박준형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그는 "아내 김지혜가 번 돈은 김지혜 것이고 내가 벌어도 김지혜 것이다"라며 "나는 카드를 쓰는데 아내가 카드를 쓰면 뭐라고 한다"고 말 했다.


박준형은 서동균과 송은이가 잘 되길 바랐다고 했다. 그는 "내 느낌에 송은이 선배는 동균이 형을 괜찮게 생각한 것 같다. 나한테는 야'라고 하면서 동균이형한테는 '동균씨'라고 했다. 내가 듣기로 형이 개그맨 시험볼 때 대본도 같이 짜줬다고 들었다"라고 했다.


서동균이 데뷔 하기 전에 송은이를 알았다고. 그는 "(이성으로 생각할) 시기가 아니었다. 방송을 아예 생각도 안 할 때였고 그냥 방송국에 다니는 사람이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뉴스1

jtbc 캡처© 뉴스1

자연스럽게 그의 아버지 서영춘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서동균은 "당시 통금이 있을 때였는데 우리 아버지 차는 그냥 '패스'가 됐다"면서 "아버지가 새벽에 집에 들어오면서 아이스크림을 엄청 사오면 우리가 다같이 그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첫째부터 장기자랑을 하고는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어 한번은 아버지가 행사를 하고 페이를 쌀자루에 만원짜리로 가득 담아서 온 적이 있었다"며 "그걸 바닥에 쏟았고 다들 돈을 줍느라고 바빴다"고 덧붙였다.


최양락은 "선생님이 활동할 당시에는 비행기가 몇 대 운행하지 않을 때인데, 서영춘 선생님이 못 타서 비행기가 돌아와서 다시 태우고 갔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서동균은 올해 2년 정도 교제한 10세 연하의 연인과 결혼한다고 했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