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소년범 혐오" 대사 드라마의 반전…'소년심판'이 일깨운 것

by뉴스1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1.52% CJ ENM+1.74%
뉴스1

소년심판 스틸/넷플릭스 © 뉴스1

"영상 매체가 할 수 있는 순기능을 내포한 작품으로, 참여한 배우로서도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며 작업했습니다."


배우 김혜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극본 김민석/연출 홍종찬) 공개를 앞두고 드라마 출연의 의미를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25일 공개된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 분)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김혜수는 극 중 연화지방법원 소년형사합의부 우배석 판사 심은석을 연기했다.


'소년심판'의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드라마는 청소년 범죄와 이를 판결하는 소년부 판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혜수 뿐만 아니라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하는 드라마인 데다, 소년들의 강력 범죄 증가로 소년법 폐지와 촉법소년 연령 조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반영했다는 점에서 '소년심판'의 시의적절한 등장은 대중들의 관심을 불러모았다.


무엇보다 김혜수가 연기하는 심은석 캐릭터가 카메라를 정면으로 또렷하게 쳐다보며 말했던 "저는 소년범을 혐오합니다"라는, 직접적이면서 날카로운 대사는 청소년 범죄에 대한 대중들의 분노 그리고 혐오 감정을 대변하는 듯했고, 단호한 판결이 줄 사이다 전개에 대한 기대감도 주기도 했다. 그간 국민의 법 감정에 미치지 못한 청소년 범죄 처벌이 드라마를 통해 해소될지 기대감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드라마를 통해 마주하게 되는 건 놀랍게도 청소년 범죄 문제에 대한 본질을 심도 깊게 다뤘다는 점이다. 초등학생 유괴 살인사건부터 청소년 회복 센터 사건, 시험지 유출 사건, 아파트 벽돌 투척 사망 사건, 집단 성폭행 사건 등 실제 사건들을 떠올리게 만드는 이야기들로 채워졌지만 범죄를 저지른 개인의 문제 뿐만 아니라 가정과 사회, 그리고 법원까지 우리 사회의 유기적인 문제점들을 촘촘하게 풀어냈다.


드라마는 "법이라는 게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죠"라고 힘주어 말하는 심은석의 모습으로 청소년들이 스스로가 저지른 범죄를 법으로 마땅히 처벌받아야 한다고 그려내면서도, 잔혹한 범죄 행각 이면에 존재하는 가정 폭력과 부모 그리고 어른들의 반복되는 무관심을 꼬집기도 한다. 동시에 소년범들에 기회를 줄지, 처벌을 줄지 고민에 빠진 판사들의 모습도 그려내면서 어린 청소년들의 범죄 문제에 단순히 접근할 수 없었던 그간의 딜레마를 드러내기도 한다.


분노와 동시에 먹먹한 감정을 안겼던 4회와 5회의 청소년 회복 센터 에피소드도 호평을 받은 회차다. 스타 상담 강사 오선자(염혜란 분)가 센터장으로 있는 푸름 청소년 회복 센터는 민간인이 운영하는 대안 가정으로, 드라마는 쫀쫀한 반전 서사와 함께 국가의 부족한 지원과 청소년 기관 부재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심은석은 "국가가 해야 될 일을 오직 개인의 희생에 기대고 있다는 뜻"이라며 "그런 의미에서는 법원도 유죄"라고 자성한다.

뉴스1

소년심판 스틸/넷플릭스 © 뉴스1

'소년심판'은 그간 청소년 범죄를 잔혹하게 소비하며 혐오 감정을 부추겼던 드라마들과 달리, 사회 문제를 어떻게 균형감 있게 담론화할지 골몰한 제작진의 깊은 고민이 드러난다. 드라마 공개에 앞서 홍종찬 감독은 "어떤 것 하나 소년범들의 문제만도 아니고 우리 사회 근원적인 문제가 얽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으로 보여줄 때 균형 잡힌 시각으로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어느 한쪽을 대변하거나 어떤 답을 제시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시각의 균형 잡힌 생각을 보여주려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홍종찬 감독은 다른 소년범죄 드라마와 차별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 "저희 드라마는 소년범죄에 초점을 맞춘 게 아니다"라며 "얽힌 실타래를 풀어야 하는데 그걸 풀려면 더 깊숙한 곳에서 풀어야 한다"고 말하며 근본적인 문제를 짚을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오랜 시간 취재와 함께 드라마를 집필해온 김민석 작가 역시도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서는 안 되겠다는 걸 취재를 통해 알게 됐다"며 "글을 쓰다가 내가 피해자 혹은 가해자 입장에서 쓰는 건 아닌가 경계하며 썼다"고 털어놨다.


배우들 역시도 '소년심판' 출연 전후로 가치관이 변화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혜수는 "평소에 청소년 범죄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나름 갖고 있다 생각했지만 소년범 사례를 접하면서 관심이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그 관심마저도 그 방향이 얼마나 편협했는지 크게 깨달았고 관심이라 굳게 믿었던 것들은 청소년 범죄를 향한 분노, 안타까움 정도에 불과했다"고 고백했다. 이성민 또한 "과연 아이들만의 문제일까, 미성숙한 아이들의 죄가 순전히 그 아이들만의 책임일까, 어른으로서 어떤 책임감을 가져야 할까, 사회는 어떤 책임감을 가져야 할까 그런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 사회의 본질적인 문제들을 일깨운 '소년심판'은 공개 일주일째인 지난 4일 '넷플릭스 오늘 한국의 톱10 콘텐츠' 1위를 수성 중이다. 3일 기준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서는 드라마와 예능 등 TV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순위를 정하는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7위를 차지, 전세계 차트 10위권 내에서 드라마의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징어 게임' '지옥' '지금 우리 학교는' 등 글로벌 인기를 끌었던 장르물과 달리 자칫 무거울 수 있는 국내 사회 문제를 다룬 작품으로도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는 점에서도 고무적이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aluemcha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