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우리형' 손흥민-'막내형' 이강인 함께 뛴다…2년 만에 동반 출격 준비

by뉴스1

파주NFC에서 9월 A매치 대비 훈련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일 오전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가진 훈련에서 음료를 마시고 있다. 2022.9.2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이자 정신적 지주 '우리형' 손흥민(토트넘)과 '막내형'으로 불리는 이강인(마요르카)이 '벤투호'에 합류했다. 둘은 크로스 훈련에서 함께 투톱으로 서며 호흡을 맞췄고, 때때로 장난을 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0일 파주NFC에서 코스타리카(23일)와 카메룬(27일)을 상대하는 9월 A매치 2연전을 대비해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훈련은 이례적으로 미디어에게 전체 공개한 상태로 1시간30분 동안이나 이어졌다.


전체 소집인원 26명 중 후발대로 합류하는 황의조, 황인범(이상 올림피아코스), 김민재(나폴리), 정우영(프라이부르크)와 실내에서 회복 훈련을 진행한 조규성(전북), 나상호(서울)를 제외한 20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선수들은 약 30분 동안 가벼운 코어 프로그램, 러닝, 공 살리기 프로그램 등으로 몸을 풀었다. 이어 다시 20분 동안 후방에서 빌드업 후 긴 전환 패스를 통해 측면으로 연결, 공간을 만든 뒤 빠른 크로스를 반복 훈련했다. 선수들은 중앙부터 측면까지 쉼 없이 이동하며 다양한 역할을 수행했다.


이후엔 상대의 골킥을 끊은 뒤 수비부터 빠른 템포로 공을 주고받아 측면과 중앙으로 연결시키는 연습을 진행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이강인이 20일 오전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친 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한다. 2022.9.2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날 가장 큰 관심은 후발대로 합류한 손흥민과 이강인이었다. 소속 팀 일정을 마치고 19일 늦게 파주NFC에 도착한 둘은 소집 후 처음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한국 축구의 '현재'인 손흥민과 '미래'로 불리는 이강인이 최고의 조화를 이룰 경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벤투호는 큰 힘을 받을 수 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동반 출전한 A매치는 2020년 11월17일 카타르와의 친선 경기가 마지막이다. 약 2년 만에 대표팀에서 재회한 손흥민과 이강인은 곧바로 환한 웃음을 나누며 훈련에 돌입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은 코어 프로그램 이후 이동하면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눴고, 이후 다음 훈련을 위해 옆 구장으로 옮기기 전에도 둘은 롱패스를 주고 받았다.


이강인의 패스가 다소 빗나갈 때는 손흥민이 '패스가 이게 뭐냐'는 동작으로 장난을 쳤다. 이에 이강인도 지지 않고 "형 어차피 저 쪽으로 걸어가는 길이잖아요"라며 맞받아쳤다. 손흥민은 못말리겠다는 듯 환한 웃음으로 화답했다.


1시간30분여 이어진 훈련 중 마지막 전술 훈련에서도 둘은 잠시 투 톱을 함께 봤다. 상대 골킥을 끊은 뒤 측면부터 빠른 크로스를 날리는 훈련에서, 손흥민이 최전방을 맡고 이강인이 처진 스트라이커를 각각 맡았다.


최근 이강인이 마요르카에서 투톱의 섀도 스트라이커를 종종 맡는 만큼, 대표팀에서도 비슷하게 활용되리라 예상할 수 있었다.


이어 둘은 각각 왼쪽 측면과 오른쪽 측면으로 포지션을 변경, 크로스를 올리는 임무까지 나란히 수행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 선수가 20일 오전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친 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한다. 2022.9.2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특히 최근 소속팀서 해트트릭을 기록, 웃음을 되찾은 손흥민은 특유의 짖궂은 장난으로 '분위기메이커'와 '군기반장' 역할을 자처했다.


손흥민은 "할 때 열심히 하자, 모두 집중하자"는 말로 선수단을 독려했다. 이어 평소 친분이 있는 동료들의 실수를 따끔하게 지적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권(울산)이 다소 높은 패스를 처리할 수 없어 손을 대자 "헤딩 제대로 안 해?"라며 웃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자신보다 두 살이 많은 '형' 김영권에게 "잘 합시다"라며 어깨를 잡아당겼다. 김영권이 이에 반항하자 작은 몸싸움을 펼치기도 했다.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조유민(대전)에게도 장난을 쳤다.


조유민이 실수를 할 때마다 "아, 진짜"라며 추임새를 넣었고 "(조)유민아, 그렇게 하는 거 아니야"라며 익살스럽게 장난을 쳤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일 오전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친 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한다. 2022.9.2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물론 훈련을 할 때는 진지했다. 손흥민은 후방 빌드업 후 측면부터 공격을 시작하는 훈련에서 이재성(마인츠)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 슈팅, 득점에 성공했다. 이강인(마요르카)이 크로스를 올릴 때에는 "헤딩 할 수 있게 올려줘"라며 크게 소리쳤고, 한 번의 슈팅이 불발된 뒤에도 끝까지 추격해 슈팅하는 등 적극적으로 임했다.


다른 선수들 역시 열정이 넘쳤다. 더운 날씨 속에서 고강도 훈련이 오래 이어졌지만 지친 기색 없이 나머지 훈련에 돌입했다.


프리킥 전담키커 가능성이 높은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울버햄튼) 페널티 박스 밖에서 프리킥 연습을 했다.


앞선 훈련에서 양 측면으로 롱 패스를 연결하는 임무를 맡았던 조유민은 동료들이 들어간 뒤에도 롱 패스를 반복 연습했다. 권창훈(김천)이 롱 패스를 받아주는 역할을 도왔다.


빌드업 과정에서 빠른 템포로 뒤로 내주고 공간을 찾아들어가는 역할을 맡았던 정우영(알사드) 역시 최태욱 코치에게 부탁해 낮고 빠른 패스를 주고 받는 연습을 했다.


긴 시간을 할애하지는 못했지만 방금 마친 훈련을 조금이라도 더 반복 연습해보려는 벤투호 선수들의 열정을 확인하기엔 충분했다.


한편 대표팀은 매일 오전 한 차례씩 강도 높은 훈련으로 조금씩 컨디션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20일 오전 경기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친 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한다. 2022.9.2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파주=뉴스1) 안영준 기자 = ​ tre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