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세원 하얀 액체 주사 맞다 사망…측근은 '평소 맞는 약'이라더라"

[연예]by 뉴스1

캄보디아 간호사 증언…경찰은 사실 은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故(고) 서세원이 캄보디아 현지에서 프로포폴을 맞다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디스패치는 서세원이 사망하기 전 그에게 주사를 놨던 캄보디아 미래병원 간호사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세원은 프로포폴을 맞았고 캄보디아 경찰은 이 사실을 알고도 은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병원 1층 수납장과 2층 치료실 쓰레기 봉지에서 뚜껑이 열린 프로포폴 1병과 프로포폴 주사기가 발견됐다.


사망 전 서세원에게 주사를 놓은 간호사는 "그 병원에 의사는 없었다. 인사 담당자 1명, 서세원 운전기사 1명, 사망자, 병원에 투자했다는 사람 한 명이 있었다"며 "내게 주사 실력을 테스트(시험)하는 줄 알았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자신이 주사한 약병에 대해 하얀색 액체가 들어 있었다며 "사망자의 운전기사가 '평소에 잠을 못 자서 이 약을 맞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사를 놓기 전에 당뇨 등 지병이 있는지에 대해선 몰랐다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또한 간호사는 "경찰이 쓰레기통을 수거해갔다. 그 안에 모든 증거가 있을 것"이라며 경찰이 사건을 은폐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프로포폴의 심각성을 몰랐다. 알약 수면제가 효과가 없어 액체 수면제를 쓰는 정도로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찰은 사인을 다르게 발표했다. 경찰이 내게 돈을 달라고 했다.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세원은 지난 4월20일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 미래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고인은 평소 지병으로 당뇨를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 측은 현지 사정이 여러모로 여의찮아 캄보디아에서 화장을 한 후 한국에서 장례를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서세원의 화장은 캄보디아에서 4월28일 이뤄졌으며 이후 4월30일 유해가 한국에 돌아온 후 빈소가 차려졌다. 고인의 장례는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장(희극인장)으로 열렸다. 고인의 유해는 충북 음성 무지개 추모공원에 안치된다.


khj80@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3.07.27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