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준표 "나동연 믿고 양산 왔는데"…나동연 "덕담 삼아 한 말"

by뉴시스

홍준표 "나동연 경우 겪어보니 이제 사람 무섭다"

"대법원 선고없을 것 같자 느닷없이 출마 급선회"

나동연 "제가 양산 오도록 했다 말하는 건 심해"

"정치가 무엇인지 참…그래도 끝까지 사랑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면접에 참가하고 있다. 2020.02.20.kkssmm99@newsis.com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대표는 4일 "나동연 전 양산시장만 믿고 양산을로 내려온 것"이라며 자신이 출마 의사를 밝힌 경남 양산을에 나 전 시장이 공천 면접을 본 데 대해 "이젠 사람이 무섭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나 시장은 "덕담 삼아 한 말"이라고 반박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더이상 그간의 경위를 밝히지 않으면 제가 오히려 사리사욕만 채우는 정치인으로 비칠 수 있어 부득이하게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향을 떠나 경남 험지인 양산을로 선거구를 옮길 때 결심 배경은 김형오 공관위원장님께서 밀양으로 내려오셔서 고향 출마는 안 된다고 강권한 탓도 있지만 지난 1월 초부터 나 시장으로부터 일주일에 2~3차례 양산을로 오면 선거를 책임지겠다고 양산을 출마 요청을 계속해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양산을에 와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양산 대전을 준비하고 있는데 매일 같이 사무실을 찾아와 선거 대책을 의논하던 나 전 시장이 사흘 전부터 갑자기 오지 않았다"며 "곧이어 양산을 추가 공모가 당 홈페이지에 떠 알아보니 공관위에서 나 전시장에 연락해 추가 공모에 응하라고 설득한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그런 공관위 요구에도 나 전 시장은 처음엔 저와의 관계를 고려해 애매한 태도를 취하면서 응모 거부를 계속 했다"며 "그러나 양산 시장 보궐 선거가 없을 것으로 보이자 국회의원 출마를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보여진다"고 짐작했다.


그는 "김 공관위원장이 제게 전화해서 나동연(전 시장)을 추가 공모에 응하도록 설득하지 않으면 저를 '컷오프'시킨다며 경선하라고 했다"며 "그에 따를 수밖에 없어 나 전 시장이 추가 공모에 응하는 것을 양해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전 시장은 애초부터 양산 시장 선거법 위반 사건이 대법원에 선고되면 양산 시장에 출마하겠다고 시민들에게 늘 공언해왔고 저보고 대법원에 부탁해 달라고도 했다"며 "페이스북에 선고 지연의 부당성을 써달라고 해 3번이나 제가 페북에 글을 쓰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대법원 선고가 없을 것으로 보이자 느닷없이 국회의원 출마로 급선회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나 전 시장은 양산을 공천에 염두를 둔 것으로 보이나 이런 행적이 밝혀지면 양산을을 김두관 후보에게 바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5년 정치를 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 당해본다"며 "나동연 전 시장의 경우를 겪어 보니 이젠 사람이 무섭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나동연 전 양산시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비공개 면접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3.02. bluesoda@newsis.com

이에 나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덕담삼아 한 말씀 드린 것을 제가 마치 양산에 오도록 했다고 말씀하시는 것은 조금 심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그는 "운명의 장난인지 어쩌다보니 경쟁을 하는 사이가 됐다"며 "정치의 금도를 지키고자 끝까지 추가 공천신청을 거부했고 누구든 공천해서 내리면 당선시키는데 앞장서겠다고 공관위에 전했다는 것을 아시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어 "지사와 시장 관계에서 만났을 때는 너무 좋은 관계였는데, 정치가 무엇인지 참"이라며 "그래도 저는 홍 대표님을 끝까지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이승주 김지은 기자 = joo47@newsis.com, whynot82@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