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나경원 "MBC, 윤석열 장모 사건에 제 남편 연루는 왜곡보도"

by뉴시스

"판사인 남편이 일부러 재판 지연시킨 것 아냐"

MBC 전날 윤석열 장모 재판 지연 의혹 보도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2020.03.05. bluesoda@newsis.com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0일 MBC가 자신의 가족에 대해 왜곡보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동부지방법원의 공판기일변경명령서를 게시하며 "MBC '스트레이트'가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사건을 다루면서, 해당 재판 담당판사였던 남편이 재판을 이유 없이 미뤘다며 마치 어떤 의혹이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고 전했다.


이어 "공판기일 변경명령서에는 '피고인이 병합신청을 한 재심신청사건의 결정결과에 따라 병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하여(공판기일을 변경함)'이라고 명시됐다"며 "즉 판사가 일부러 재판을 지연시킨 것이 아니라, 피고인의 의사에 따라 연기해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것만 읽어보아도 피고인이 원해서였음을 알 수 있음에도, 또 다시 왜곡보도를 자행했다"며 "사실날조 가짜뉴스 전문방송 MBC의 나경원 죽이기, 국민들은 더 이상 속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MBC가 선거공작 방송으로 나경원 후보를 집중 난타했다"며 "나경원 후보는 MBC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우리도 MBC의 선거공작에 맞설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앞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스트레이트는 전날 방송에서 나 의원의 남편인 김재호 판사가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모씨가 연관된 사업가 정모씨와의 분쟁 사건 재판을 맡았으나 충분한 이유 없이 재판을 미뤘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재판이 충분한 이유 없이 계속 미뤄졌다는 건, 고소인 측도 윤 총장의 장모 측도 똑같이 인정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moonlit@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