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명조끼·빵 봉지 등…태안서 또 미확인 보트 발견

[트렌드]by 뉴시스

중국인 8명 밀입국 이어…보트에 사람 머무른 흔적

군·경, 밀입국·대공 용의점 등 가능성 두고 수사

주민들 "괴선박 잇따라 발견되니 불안" 걱정

뉴시스

[태안=뉴시스]4일 오전 태안군 근흥면 마도 방파제 인근에서 발견된 미확인 고무보트(사진=태안해안경찰청)

지난달 23일 소형 보트를 이용 태안 해안으로 중국인 8명이 밀입국 한 지 10일 밖에 지나지 않아, 인근에서 또 미확인 고무보트가 발견되면서 태안 일대 서해안 경비에 심각한 비상이 걸렸다.


태양해안경찰서에 따르면 4일 오전 8시 50분께 엔진이 장착된 미확인 고무보트가 태안군 근흥면 마도 방파제 인근에 5∼6일 전부터 있었다는 주민의 신고로 군과 경찰이 출동했다.


회색 고무보트에는 구명조끼 2벌, 오일 3ℓ, 공구, 빵 봉지 등이 발견됐으며, 40마력 엔진이 장착 돼 있다.


현재 고무보트는 경찰에 의해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마도 방파제는 소형 접안용으로 사용하지 않아 인적이 없는 곳으로 알려졌다.


군과 해경은 단순 유실된 보트인지, 중국인들의 밀입국 용도인지와 함께 대공 용의점이 있는지 등 폭넓은 수사를 진행 중이다.


마을 주민은 “아침 눈만 뜨면 어디선가 보트나 선박이 들어왔다는 소식에 불안하다”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이런 일까지 자주 발생해 마을 분위기가 어수선하다”고 말했다.


​[태안=뉴시스]송승화 기자 = ​ssong1007@newsis.com

2020.06.0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보의 그늘이 없는 세상을 만듭니다
채널명
뉴시스
소개글
정보의 그늘이 없는 세상을 만듭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