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토스, 고객 모르게 938만원 결제…"수사 협조할 것"

by뉴시스

지난 3일 고객 8명 모르게 결제

부정 결제된 938만원 환급 조치

"심려 끼쳐 사과…최선 다할 것"

뉴시스

1700만명이 가입한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에서 고객 모르게 938만원이 빠져간 사실이 확인됐다. 9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따르면 지난 3일 온라인 가맹점 3곳에서 토스 고객 8명 명의로 부정 결제가 이뤄졌다.


토스 측은 고객 본인이 아닌 제3자가 인적사항과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웹 결제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토스는 사건 당일 고객 4명이 고객센터로 자신이 결제하지 않은 결제 건이 있었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문제가 발생한 사용자 계정을 즉시 차단 조치했다는 입장이다. 또 추가 4명에 대한 부정 결제건을 확인해 고객에게 통지했다.


부정 결제된 938만원 전액 환급 조치된 상태다. 문제가 생긴 웹 결제 가맹점에 대한 점검과 대응을 진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추후 수사기관 요청시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웹 결제 방식은 실물 거래 기반 가맹점 등 일부 가맹점에 적용된 방식으로 사용자의 개인 정보와 비밀번호 모두 입력하는 경우에만 결제가 가능한 구조라는 게 토스 측 설명이다.


토스 관계자는 "웹 결제 방식 적용 전체 가맹점 대상으로 고환금성 거래 여부 등을 면밀히 확인해 방식 변경이 필요할 경우 가맹점과 협의를 거쳐 적용할 예정"이라며 "본 이슈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 모든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토스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silverline@newsis.com